광고

[MJ포토] “코레일이 진짜 사장, 안전업무 외주화를 깨부수자”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8/07 [19:15]

[MJ포토] “코레일이 진짜 사장, 안전업무 외주화를 깨부수자”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8/08/07 [19:15]

▲ 코레일관광개발 소속 현직 KTX 승무원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기자회견 직후, 코레일의 승무 직영화를 촉구하는 내용의 퍼포먼스를 진행하고 있다. © 성상영 기자

 

▲ 코레일관광개발 소속 현직 KTX 승무원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기자회견 직후, 코레일의 승무 직영화를 촉구하는 내용의 퍼포먼스를 진행하고 있다. © 성상영 기자

 

▲ 코레일관광개발 소속 현직 KTX 승무원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기자회견 직후, 코레일의 승무 직영화를 촉구하는 내용의 퍼포먼스를 진행하고 있다. © 성상영 기자

 

코레일관광개발 소속 현직 KTX 승무원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기자회견 직후, 한국철도공사(코레일)의 승무 직영화를 촉구하는 내용의 퍼포먼스를 진행하고 있다.

 

코레일관광개발은 코레일이 100% 지분을 출자한 자회사로 KTX 열차 승무를 위탁받아 수행하고 있다. 자회사를 통한 업무 위탁은 인천공항공사를 비롯한 주요 공공기관에서 비정규직 정규직화의 대안이 됐지만, 외주화 자체가 갖는 중간착취와 직영 정규직과의 임금 및 노동조건 차별 등은 여전하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코레일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편견 깬 클래식한 남자들 ‘필하모닉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