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라오스 댐 사고’ DGB금융그룹, 구호성금 지원 나서

DGB금융그룹 계열사 최초 해외법인 DGB캐피탈 라오스 법인 통해 5000만원 지원

임이랑 기자 | 기사입력 2018/07/27 [17:36]

‘라오스 댐 사고’ DGB금융그룹, 구호성금 지원 나서

DGB금융그룹 계열사 최초 해외법인 DGB캐피탈 라오스 법인 통해 5000만원 지원

임이랑 기자 | 입력 : 2018/07/27 [17:36]

DGB금융그룹 계열사 최초 해외법인 DGB캐피탈 라오스 법인 통해 5000만원 지원

 

DGB금융그룹이 그룹 최초 해외 계열사 진출 지역인 라오스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담아 다양한 지원활동을 펼쳐온 가운데, 댐 붕괴 사고가 발생한 남동부 아타푸주 사고 피해 주민들에게 구호성금을 지원했다. 

 

DGB금융이 라오스 남동부 아타푸주 수력발전 보조댐 사고와 관련해 긴급 구호성금 5000만원을 전달했다고 27일 밝혔다. 전달될 성금은 댐 붕괴 가소 피해 주민들에게 식료품과 의류, 의약품 등 구호물품 지원에 사용될 방침이다. 

 

▲ DGB금융이 라오스 남동부 아타푸주 수력발전 보조댐 사고와 관련해 긴급 구호성금 5000만원을 전달했다고 27일 밝혔다. (사진제공=DGB금융그룹)   

 

이번 성금전달은 DGB금융그룹의 최초 해외 계열사인 DGB캐피탈 라오스 현지법인 DLLC(DGB Lao Leasing Company)를 통해 이루어질 예정이며, 갑작스런 사고에 대해 라오스 현지 사망자에 대한 애도와 이재민과 피해자를 신속히 구호되길 바라는 뜻을 담아 마련됐다.

 

아울러 DGB금융은 지난해 ‘DGB 글로벌 봉사원정대’를 라오스에 파견해 라오스 현지 초등학교 컴퓨터 교실 건립, 학교 환경정비 등의 봉사활동을 했으며, 올해도 오는 8월 닷새간 도서관 건립과 라오J브라더스 야구단 지원활동 등 글로벌 봉사활동을 실시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해 DGB금융 관계자는 “라오스 봉사활동을 앞두고 발생한 갑작스런 사고 피해에 깊은 애도를 표하며, 민관이 힘을 합쳐 긴급구호에 나서야 한다는 생각에 본 구호성금 지원을 결정하게 됐다”며 “이번 구호성금은 올해 봉사활동 문화체험 비용을 절감하고, 임직원의 뜻을 모은 급여 1%로 조성된 성금으로 의의를 더했다”고 강조했다.

 

김태오 DGB그룹 회장은 “DGB와 남다른 인연을 가진 라오스의 갑작스런 사고에 깊은 애도를 표명하며, 이재민들과 피해지역에 대한 조속한 복구를 기원한다”고 강조하며 “임직원 뜻을 모아 전달한 구호성금이 뜻 깊게 쓰이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백운만 경기지방중기청장, 경중연 서부지회 정기모임에서 특강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