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순당, 복날 맞아 ‘복달임술 문화 알리기’ 진행

삼계탕 프랜차이즈 지호한방삼계탕과 ‘백세주’로 행사 진행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8/07/17 [14:38]

국순당, 복날 맞아 ‘복달임술 문화 알리기’ 진행

삼계탕 프랜차이즈 지호한방삼계탕과 ‘백세주’로 행사 진행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8/07/17 [14:38]

삼계탕 프랜차이즈 지호한방삼계탕과 공동으로 행사 진행

백세주, 인삼·구기자·오미자·황기 등 약재 담겨 ‘복달임술’에 적격

 

국순당이 무더운 여름 복날을 맞아 국내 최대 삼계탕 프랜차이즈인 지호한방삼계탕과 손을 잡고 백세주로 ‘복달임 술 문화 알리기 행사’를 진행한다고 17일 밝혔다. 

 

▲ 전통술 '백세주' (사진제공=국순당)  

국순당은 복날인 초복(17일)과 중복(27일), 말복(8월16일) 당일에 지호한방삼계탕을 찾은 고객을 대상으로 ‘복달임 술’로 백세주 한잔을 시음 할 수 있게 제공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지호한방삼계탕 67개점 중에서 64개점에서 진행된다. 

 

예로부터 우리 조상들이 일년 중 무더위가 가장 절정인 복날에 허해진 기운을 보강하기 위해 삼계탕 등 보양식을 먹으며 더위를 이기는 복달임 문화를 즐겼으며, 복달임술은 보양식의 맛과 풍미를 돋아주기 위해 조상들이 즐겼던 술이다. 

 

국순당 측은 이번 행사로 전국적으로 약 10만명의 고객들이 백세주로 복달임 술을 경험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백세주는 인삼·구기자·오미자·황기 등 12가지 몸에 좋은 재료로 빚으며 전통주의 신맛 단맛과 약재의 독특한 맛이 어우러져 순하고 부드러우면서 깊은 풍미를 느낄 수 있는 술이다. 

 

여름철 보양음식인 삼계탕이나 장어구이 등 대부분의 한식류에 잘 어울려 복날 보양식과 함께 즐기는 복달임 술로 제격이라는 설명이다.

 

국순당 이종민 팀장은 “무더운 여름을 맞이하여 복달임 술을 즐기는 우리 문화를 알리고 폭염 속에서도 원기를 회복하고 건강하시길 바라는 마음에서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라고 밝혔다. 

 

한편, 백세주는 문화체육관광부와 농림축산식품부가 공동으로 선정한 ‘우수문화상품’에 지정되어 대한민국 문화상품으로 인정받았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