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文 대통령 “북미협상 정상궤도…北 불만, 협상 전략”

북미정상회담 이후 후속협상 부진 지적…“결과 아무도 낙관못해”

송가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7/13 [11:01]

文 대통령 “북미협상 정상궤도…北 불만, 협상 전략”

북미정상회담 이후 후속협상 부진 지적…“결과 아무도 낙관못해”

송가영 기자 | 입력 : 2018/07/13 [11:01]

북미정상회담 이후 후속협상 부진 지적…“결과 아무도 낙관못해”

北 태도 변화 긍정적 평가…“구체적 실무협상 본격 시작될 것”

 

문재인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이후 후속협상이 다소 부진하다는 지적에 "북미간 협상은 이제 정상궤도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싱가포르를 방문중인 문 대통령은 12일 이스타나 대통령구에서 할리마 야콥 대통령, 리센룽 총리와 잇담회담을 갖고 "북한이 외무성 담화를 통해 미국을 비난했지만 그 내용을 보면 자신들의 성의를 다해 실질적 조치를 취해 나가고 있는데 미국이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고 있지 않다는 불평"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는 협상 과정에서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전략이라고 본다"며 "결과는 아무도 낙관할 수 없으나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이행하고 북한의 안전보장을 위해 국제사회가 노력을 모아간다면 북미협상이 충분히 성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한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북한이 말해온 비핵화와 한미가 이야기해온 비핵화의 개념이 같은 것이냐는 의구심도 있지만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방북으로 비핵화의 개념에 차이가 없음이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또한 "중요한 것은 북한이 미국에 요구하는 상응 조치가 과거와 같은 제재완화나 경제적 보상이 아니라 적대관계 종식과 신뢰구축이라는 것이다. 이는 북한의 과거 협상 태도와 큰 차이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미정상간 합의는 잘 이뤄졌지만 구체적 실행 계획 마련을 위한 실무협상은 순탄치 않은 부분도 있고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그것을 상징적으로 보여준 것이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 결과였다"고 강조했다.

 

그는 "평가가 엇갈리지만 저는 양측이 정상적 과정에 진입했고 구체적 실무협상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한편, 문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싱가포르 정부의 지원에 고마움을 표하고 "한반도와 전세계에 새로운 평화의 시대가 열릴 수 있도록 만들어준 역사적 랜드마크가 됐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송가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MJ포토] ‘KB굿잡’의 성공을 위한 컷팅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