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조국 “기무사 계엄령 문건 보고받은 적 없어”

靑, 문자메시지 통해 “군 인사 검증용 자료는 보고받아”

송가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7/13 [10:48]

조국 “기무사 계엄령 문건 보고받은 적 없어”

靑, 문자메시지 통해 “군 인사 검증용 자료는 보고받아”

송가영 기자 | 입력 : 2018/07/13 [10:48]

靑, 문자메시지 통해 “군 인사 검증용 자료는 보고받아”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국군기무사령부(이하 기무사)로부터 위수령·계엄령 문건을 보고받았을 가능성을 일축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3일 오전 문자메시지를 통해 "조 수석이 계엄령 문건은 최근 언론에서 보도가 되기 전까지 보고받은 적이 없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민정수석실은 기무사령에 따라 수집하는 방산비리, 테러, 간첩 등 범죄정보와 군 인사 검증용 자료 등을 보고받고 있다"고 말했다.

 

한 언론은 이날 오전 국방부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해 "이번에 논란이 된 기무사 위수령·계엄령 문건도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따로 보고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또한 "기무사가 국방부 장관에게 보고하는 내용은 시차를 두고 거의 전부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보고되고 있다"며 3월말 송영무 국방부 장관에게 보고된 직후 청와대에 별도로 보고됐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문화저널21 송가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MJ포토] ‘KB굿잡’의 성공을 위한 컷팅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