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롯데, '눈치 보지 않는' 남성육아휴직 이용자 2천명 돌파

남성육아휴직 전후 가사분담시간 대폭 증가…‘함께 키우는 육아’가 출산율 제고 요인

박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18/07/12 [10:30]

롯데, '눈치 보지 않는' 남성육아휴직 이용자 2천명 돌파

남성육아휴직 전후 가사분담시간 대폭 증가…‘함께 키우는 육아’가 출산율 제고 요인

박명섭 기자 | 입력 : 2018/07/12 [10:30]

남성육아휴직 전후 가사분담시간 대폭 증가…‘함께 키우는 육아’가 출산율 제고 요인

 

롯데의 ‘눈치 보지 않는’ 남성육아휴직 이용자가 2천명을 돌파한 가운데, 남성육아휴직이 실질적인 육아분담에 도움을 주고, 추가적인 자녀계획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끼친 것으로 조사됐다.

 

롯데는 최소 1개월 이상 남성육아휴직 사용을 의무화하는 동시에 휴직 첫 달 통상임금의 100%를 보전해 주는 등 양성평등과 ‘워라밸’을 통한 기업문화의 변화 방안으로 지난해 1월부터 ‘남성육아휴직 의무화 제도’를 전 계열사에 시행하고 있다. 

 

▲ 롯데그룹의 남성육아휴직자 교육 '대디스쿨' 참석자들 (사진제공=롯데지주) 


올해 상반기 롯데그룹 내 육아휴직을 사용한 남성 직원은 전년 동기 400명의 2배가 넘는 900명으로 파악됐다. 지난해 우리나라 총 남성육아휴직자 수인 12,043명 중 롯데의 남성육아휴직자 수는 1,100명으로 약 9 %의 점유율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육아휴직 의무화는 당초 제도 취지에 부합하는 육아에 대한 인식과 행동변화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가 지난 6월 남성육아휴직자의 배우자 100명을 대상으로 육아휴직 전후 남편들의 행동변화를 묻는 설문을 실시한 결과 남편의 육아휴직이 육아와 가사분담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배우자에 대한 이해와 공감, 그리고 추가적인 자녀 출산계획에 긍정적인 영향을 준 것으로 조사됐다.

 

먼저, 남편의 육아휴직이 육아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었는지 묻는 응답에 배우자의 91%가 긍정적으로 평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가장 도움이 된 측면으로 가사와 육아를 부부가 함께 한다는 심리적 위안을 꼽았으며, 육아휴직 후 가장 달라진 점으로 자녀와의 친밀한 관계 유지라 답했다.

 

육아휴직 전후 남편의 가사분담 시간은 휴직 전 일평균 1.2시간에서 휴직 후 2.9시간으로 크게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응답자의 89%가 향후 자녀출산계획에도 남편의 육아휴직이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응답해 ‘함께 키우는 육아’가 출산율 제고에 중요한 요인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

 

한편, 롯데는 남성직원들이 가정에서 육아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난 1년반 가량의 남성육아휴직의 경험을 담은 사내용 남성육아휴직 지침서 ‘처음 아빠’를 제작해 7월 19일부터 남성육아휴직자 교육프로그램인 ‘대디스쿨’ 수강생들을 시작으로 배포할  계획이다.

 

롯데지주 인재육성팀 기원규 상무는 “롯데의 남성육아휴직은 그룹 최고 경영자의 관심 속에 빠르게 정착하며 다양한 순기능이 조직 안팎으로 나타나고 있다”며, “앞으로도 일과 가정의 양립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제도를 강화해 함께하는 육아에 대한 사회적 인식 전환 및 출산율 제고에 일조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MJ포토] ‘KB굿잡’의 성공을 위한 컷팅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