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금호타이어 ‘중증장애인 문화활동 지원’ 통해 사회공헌 나서

금호타이어 임직원들, 중증장애인과 함께 전시공간 찾아

임이랑 기자 | 기사입력 2018/07/12 [09:14]

금호타이어 ‘중증장애인 문화활동 지원’ 통해 사회공헌 나서

금호타이어 임직원들, 중증장애인과 함께 전시공간 찾아

임이랑 기자 | 입력 : 2018/07/12 [09:14]

금호타이어 임직원들, 중증장애인과 함께 전시공간 찾아

지원활동 위해 메리 휠체어 사용법 및 안전 교육 받아

 

부활의 날개짓을 펼치고 있는 금호타이어가 중증장애인 대상으로 한 문화활동 지원에 나섰다. 금호타이어의 중증장애인 대상 사회체험 활동은 지난 2013년부터 6년째 지속되고 있는 사회공헌 활동이다.

 

금호타이어 임직원들이 지난 11일 중증장애인 대상 사회체험 활동을 실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날 활동에 참여한 금호타이어 임직원들은 평소 외부 활동이 어려운 중증장애인들과 함께 동대문에 위치한 문화예술체험 전시공간을 방문해 르느와르, 반 고흐, 고갱 등 19세기 인상주의 화가들의 명화들을 감상하는 시간을 가졌다.

 

▲ 금호타이어 임직원들이 지난 11일 중증장애인 대상 사회체험 활동을 실시했다고 12일 밝혔다. (사진제공=금호타이어)   

 

아울러 점심 식사 후에는 잠실 롯데월드 타워를 방문해 영화관람을 끝으로 나들이 일정을 마쳤다. 

 

특히 금호타이어는 외부활동이 어려운 장애인들에게 다양한 문화체험 기회를 부여하고, 임직원들의 장애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기 위한 취지로 시작됐다. 

 

활동에 참여하는 금호타이어 임직원들은 원활한 지원활동을 위해 사전이 메리 휠체어 사용법 및 안전 등의 관련 교육을 받아 장애인에 대한 이해를 높였다.

 

이와 관련해 오선근 금호타이어 경영지원팀장은 “가까운 거리를 방문하더라도 전시회나 영화관람 같은 문화활동은 장애인 사회체험 프로그램 중 어려운 활동이기 때문에 도움의 손길이 필요하다”며 “금호타이어는 장애인들이 자연스럽게 공연 등의 문화활동을 즐길 수 있도록 돕고 있으며 앞으로도 장애에 대한 사회적인 인식이 개선될 수 있도록 사회공헌활동에 적극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금호타이어는 장애인 사회체험활동 외에도 희망의 공부방 개설 후원 및 교육기부활동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올해로 4년째 진행하는 ‘탄소 상쇄 숲’ 조성 행사를 통해 환경을 가꾸는 사회공헌 활동에도 앞장서고 있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MJ포토] ‘KB굿잡’의 성공을 위한 컷팅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