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무사 계엄령 문건' 특별수사단장에 전익수 대령 임명

非 육군·기무사 출신으로 구성…최대 인력은 36명

송가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7/11 [16:11]

'기무사 계엄령 문건' 특별수사단장에 전익수 대령 임명

非 육군·기무사 출신으로 구성…최대 인력은 36명

송가영 기자 | 입력 : 2018/07/11 [16:11]

非 육군·기무사 출신으로 구성…최대 인력은 36명

30명 내외로 구성될 듯…필요할 경우 활동기한 연장

 

국군기무사령부(이하 기무사)가 세월호 유가족을 사찰하고 촛불집회 당시 계엄령 준비 문건을 만든 의혹을 수사하기 위한 단장에 전익수 대령을 임명했다.

 

국방부는 11일 "국민적 의혹을 해소하고 진실을 규명하기 위한 '기무사 세월호 민간인 사찰 의혹·전시 계엄 및 합수업무 수행방안 문건 의혹 특별수사단'(이하 특별수사단) 단장에 전 대령을 임명했다"고 밝혔다.

 

전 대령은 현재 공군본부 법무실장으로 지난 1999년 군법무관으로 임관했다. 이후 국방부 고등군사법원 재판연구부장, 공군본부 인권과장, 공군 고등검찰부장·군사법원장, 국방부 법무관리관실 송무팀장, 합참 법무실장 등을 역임했다.

 

국방부는 "수사단장은 독립적인 수사권 보장을 위해 국방부 장관의 지휘를 받지 않고 수사인력 편성과 구체적인 수사에 대해 전권을 갖게 된다. 수사 진행상황도 국방장관에게 보고하지 않도록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특별지시로 구성되는 수사단은 군내 비(非)육군·비기무사 출신으로만 구성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전 단장은 해·공군중에 인력을 선발해야 한다.

 

현재 군검사 현황에 따르면 육군의 경우 국방부 등 파견직을 포함해 87명으로 가장 많고 공군은 22명, 해군은 14명이다. 

 

특별수사단은 사이버댓글 조작 사건 TF인원과 비슷한 수준인 30명 내외로 구성될 것으로 보인다. 활동기간은 오는 8월10일까지 1개월뿐이지만 필요할 경우 연장될 수 있다.

 

한편, 전 단장은 이날 오후 3시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 송 장관으로부터 임명장을 받고 본격적으로 공식 업무를 시작했다.

 

문화저널21 송가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재용 정조준한 박용진 “고의 분식회계로 끝이 아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