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무사 계엄령 문건 수사…송영무 “일체 보고 안받을 것”

文 대통령, 독립수사단 구성 지시…고개숙인 국방장관

송가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7/10 [16:34]

기무사 계엄령 문건 수사…송영무 “일체 보고 안받을 것”

文 대통령, 독립수사단 구성 지시…고개숙인 국방장관

송가영 기자 | 입력 : 2018/07/10 [16:34]

文 대통령, 독립수사단 구성 지시…고개숙인 국방장관

최단시간 수사단장 임명 약속…“독립적 수사하도록 할 것”

 

국군기무사령부(이하 기무사)가 지난 박근혜 탄핵 정국에서 촛불집회 탄압을 위한 '계엄령 준비 문건'을 만들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고개를 숙였다.

 

송 장관은 10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기무사가 박근혜 정부와 탄핵정국에서 세월호 유가족을 사찰하고 위수령·계엄령 검토 문건을 작성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했다.

 

송 장관은 "기무사령부 관련 사안은 국민적 의문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을 감안해 문재인 대통령께서 엄정하고 신속한 수사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어 "국방부는 사안의 중대성과 심각성을 고려해 군검찰과 별도의 독립적인 수사단을 구성해 엄정하게 수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한 "현재 국방부 검찰단과 별도의 독립적인 특별수사단을 구성하고 최단시간내 수사단장을 임명하겠다"며 "수사단장이 독립적인 수사권을 갖도록 보장함으로써 장관에 의한 일체의 지휘권 행사 없이 수사팀의 자율적이고 독립적 수사진행이 이뤄지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저는 수사종료 전까지는 수사단으로부터 일체 보고받지 않겠다"며 "독립적인 특별수사단을 운영해 기무사와 관련해 제기된 의혹들에 대한 명백한 진실을 규명하고 위법사항이 발견되면 엄정하게 의법 조치하겠다"고 강조했다.

 

문화저널21 송가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재용 정조준한 박용진 “고의 분식회계로 끝이 아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