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하겐다즈 아이스크림서 3cm 애벌레 나와…본사 공식사과(종합)

상품권 전달했던 담당자 “선의차원에서 제공한 것…다른 의도 없었다”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8/07/10 [12:06]

하겐다즈 아이스크림서 3cm 애벌레 나와…본사 공식사과(종합)

상품권 전달했던 담당자 “선의차원에서 제공한 것…다른 의도 없었다”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8/07/10 [12:06]

하겐다즈 아이스크림에서 3cm 가량의 딱정벌레 유충이 발견된 가운데, 하겐다즈 측에서 “피해를 입은 고객께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공식사과했다. 

 

하겐다즈는 이번 사건이 발생한 직후 검열 프로세스를 강화했으며, 미국 본사에서도 이번 사안에 대해 심각하게 바라보고 있는 만큼 재발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하겐다즈 스트로베리 파인트서 ‘딱정벌레 유충’ 나와

피해자, 공식사과문 게재 요구…“소비자 알권리 중요”

 

지난 9일 자정 무렵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하겐다즈 스트로베리에서 애벌레가 나왔다는 제보가 올라왔다. 피해자인 A씨는 “제품을 먹던 중 바삭 소리가 나서 뱉으니 밀웜 같은 애벌레가 나왔다. 너무 놀라서 토하고 속이 계속 미식거리고 스트레스를 심하게 받아 밤새 설사했다”고 밝혔다. 

 

▲ 하겐다즈 스트로베리 파인트에서 발견된 딱정벌레 유충. 사진은 피해자 A씨가 찍은 사진. (사진=인터넷 커뮤니티 캡쳐)  

 

피해자는 신경성 복통으로 병원진료를 받았으며 이후 하겐다즈 본사와 통화를 했지만 컴플레인 응대 방식이 많이 미흡했다고 판단,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문제가 된 하겐다즈를 제출했다. 

 

이 과정에서 하겐다즈 대표이사는 전화 상으로 “내가 진료 치료비를 비롯해 보상을 하겠다”고 했지만 피해자 A씨는 보상을 거절했다. 

 

제보를 받은 식약처가 프랑스 하겐다즈 제조공장을 상대로 조사를 진행한 결과, 발견된 이물질은 ‘딱정벌레 유충’으로 최종 확인됐다. 

 

이러한 내용을 전달받은 A씨는 하겐다즈 측에 홈페이지 팝업창으로 사태에 대한 사과문을 공지하고 3곳 이상의 언론사에 사과문을 보도할 것을 요구했지만, 하겐다즈 대표이사는 답변을 미루다가 해외출장을 가버렸다.

 

또한 이전에 통화한 적이 없는 새로운 부장과 차장이 피해자를 찾아와 사과를 하고 싶다며 20만원 상당의 하겐다즈 상품권을 제공하려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피해자는 “금전적 보상도 마다하고 다시는 보상이야기를 꺼내지 말라고 했는데 심지어 하겐다즈 상품권 20만원어치를 줄줄은 꿈에도 몰랐다”며 “보상을 마다한 이유는 소비자들의 알권리 때문이다. 누구보다 하겐다즈를 사랑한 저로써는 벌레가 나왔을 때 너무 큰 배신감을 느꼈고 컴플레인 대응 과정에서 분노마저 느꼈다”고 울분을 토했다.  

 

▲ (사진=하겐다즈 홈페이지 캡쳐)  

 

하겐다즈 보유한 제너럴 밀스社 공식입장문 통해 사과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전해…고객들에게 최선 다하겠다”

‘딱정벌레 유충’ 딸기농장에서 채취한 딸기에서 나온 것

상품권 전달했던 담당자 “선의차원에서 제공한 것…다른 의도 없었다”

 

한국에서 벌어진 이번 사건에 대해 하겐다즈 미국 본사와 프랑스 공장에서도 매우 심각한 사안으로 인지하고 예의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겐다즈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는 미국 제너럴 밀스社는 공식입장문을 통해 “자체검사를 통해 해당 이물질은 딸기농장에서 채취한 딸기에서 나온 유충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며 “이번 건은 매우 이례적인 상황으로, 식품안전에 관한 사항은 아니지만 이번 일을 계기로 더욱 품질기준을 강화하고 만전을 기하겠다”고 약속했다. 

 

동시에 같은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딸기 공급처와 제조공장의 검열 프로세스 및 제조공정의 검열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제너럴 밀스社는 “이번일로 인한 고객의 불편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며 “지속적으로 고객들에게 최상의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사과했다. 

 

20만원 상당의 상품권을 전달했던 하겐다즈 홍보담당자 역시도 “워낙 하겐다즈를 사랑하던 고객이기에 실망이 더 크셨던 것 같다”며 “상품권을 드린 것은 금전적으로 보상하는 것이 고객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고 생각해서 따로 상품권을 구입해 선의 차원에서 제공하려 했던 것이다. 다른 의도는 없었다. 기분이 나쁘셨다면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재용 정조준한 박용진 “고의 분식회계로 끝이 아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