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밥 한끼하자고 모였는데”…민주당 부엉이 모임 해산

전대 특정 후보 밀어주기 논란…황희 “당사자들이 알아서 할 일”

송가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7/05 [15:59]

“밥 한끼하자고 모였는데”…민주당 부엉이 모임 해산

전대 특정 후보 밀어주기 논란…황희 “당사자들이 알아서 할 일”

송가영 기자 | 입력 : 2018/07/05 [15:59]

전대 특정 후보 밀어주기 논란…황희 “당사자들이 알아서 할 일”

홍영표 “영향력 행사 가능성 적어…유능정당으로 탈바꿈할 계기”

 

더불어민주당내 친문 모임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부엉이 모임'이 해산을 결정했다. 이들은 모두 "밥 한번 먹자고 모였는데 안하면 그만"이라며 해산 배경을 전했다.

 

이들은 문재인 대통령의 성인 '문'을 따 밤을 새워 '달'(moon)을 지키는 모임이라는 의미의 '부엉이 모임'을 결성했다. 

 

그러나 당 안팎에서 오는 8월 전당대회를 앞두고 친문이 뭉쳐 당권을 잡으려는 것이 아니냐는 비판에 휩싸이며 논란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자 공식적으로 해산을 선언한 것이다.

 

부엉이 모임의 전재수 의원은 5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어떤 목적을 갖고 있는 모임이라면 회칙이나, 그런게 없더라도 회장 또는 부회장을 만드는데 그런 것도 없다"고 일축했다.

 

전 의원은 모임을 통해 당대표 후보를 전적으로 밀어주는 논의를 했다는 지적에 "전혀 없었다. 아니땐 굴뚝에서 연기도 나는구나 싶다"며 "다들 지역구에서 고생했고 중요한 이벤트가 전당대회 뿐이었는데 각자 한마디씩 한 것이 기사화되며 오해를 낳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에게 득될 것이 없다는 주장까지 나오자 "전적으로 동의한다. 해산을 하기로 완전히 결정했다"며 "일단은 밥 먹는 모임이라서 해산도 쉬웠다. 이제 밥 그만 먹자고 하면 끝나는 모임이기 때문에 해산 결정이 됐다"고 말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도 이날 MBC라디오 '이범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비정기적으로 몇 차례 식사한 것이 전부라고 들었다. 당에 영향력을 행사하기 위한 모임이었다면 지금 문제가 될 수 없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의 집단지성이 발휘돼서 우리당이 더 화합하고 통합하고 유능한 정당으로 도약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할 수 있다고 본다"며 "영향력을 발휘할 가능성은 전혀 없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이 모임의 간사 역할을 맡았던 황희 의원은 지난 4일 저녁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의도되고 목적이 있는 모임이 아니기 때문에 오해를 무릅쓰고 모임을 계속할 이유가 없다"며 선을 그었다.

 

이어 "밥 먹는 것 이상의 의미가 없더라도 문 대통령의 경선을 도왔다는 이유 하나만으로도 더욱 조심했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한 점을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당권을 잡기 위한 조직적 움직임이 아니냐는 지적에는 "교통정리가 필요하다면 당사자들이 알아서 할 문제"라며 "개인적으로 주변에서 부엉이 모임을 자꾸 전대와 연결시키려는 의도에 대해서는 당 대표 공천권 때문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문화저널21 송가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