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한 여름 고궁에서 여름날의 클래식 즐겨요

신광식 기자 | 기사입력 2018/07/03 [11:19]

한 여름 고궁에서 여름날의 클래식 즐겨요

신광식 기자 | 입력 : 2018/07/03 [11:19]

국립고궁박물관 매주 수요일 오후3시 

‘한 주의 쉼표, 고궁 음악회’ 개최

 

 

매주 수요일 오후, 국립고궁박물관에서 클래식 공연이 개최된다.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은 7월 매주 수요일 오후 3시에 상설공연 ‘한 주의 쉼표, 고궁 음악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국립고궁박물관은 매월 장애인, 노인, 청년층 등 다양한 계층의 음악가를 초청하여 무대를 꾸며왔다. 이번 7월에는 ‘림코앙상블’과 ‘러시아 가곡 연구회’를 초청하여 국적과 분야별 다양성을 담은 무대를 관람객에게 선사한다는 계획이다.

 

7월 4일과 25일 공연을 맡은 ‘림코앙상블’은 한국인과 외국인 대학생으로 이루어진 다국적 관현악단으로, 문화 소외지역과 청소년 대상 재능기부 연주회를 꾸준히 펼쳐왔다. 이번 공연에서는 ‘비발디(A. Vivaldi)의 「사계」’ 등 한국인이 좋아하는 클래식 음악들을 쉽고 재미있는 곡해설과 함께 들려준다.

 

7월 11일과 18일 공연을 맡은 ‘러시아 가곡 연구회’는 러시아에서 유학한 우리나라 성악가들로 이루어진 공연단이다. 이번 고궁 음악회에는 소프라노 황성희, 테너 김정규, 바리톤 김보람, 반주자 이지원 등 실력 있는 음악가들이 참여하며 가곡과 오페라, 뮤지컬 등 다양한 분야의 음악이 연주된다.

 

국립고궁박물관의 입장료와 상설공연 관람은 모두 무료로 운영되며, 행사에 대한 더 자세한 사항은 국립고궁박물관 누리집을 확인하면 된다.

 

문화저널21 신광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재용 정조준한 박용진 “고의 분식회계로 끝이 아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