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 나노복합점안제 HU-007, 미국 특허 취득

국내 임상3상 진행 중, 내년 상반기 국내 허가취득 및 출시 목표로 순항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8/06/25 [10:44]

휴온스 나노복합점안제 HU-007, 미국 특허 취득

국내 임상3상 진행 중, 내년 상반기 국내 허가취득 및 출시 목표로 순항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8/06/25 [10:44]

현재 유럽 등 해외14개국 특허출원 완료…심사 진행 중

국내 임상3상 진행 중, 내년 상반기 국내 허가취득 및 출시 목표로 순항 

 

휴온스는 현재 국내 임상3상이 진행 중인 ‘나노복합점안제(HU-007)’에 대한 미국 특허를 취득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미국 특허는 ‘사이클로스포린 및 트레할로스를 포함하는 안과용 나노복합 조성물, 제조법 및 치료’에 관한 것으로, 지난 2016년 국내에서 먼저 특허를 취득한 것이다. 현재 휴온스의 나노복합점안제는 유럽 등 해외 14개국에 특허 출원을 완료해 심사가 진행 중이다.

 

 

휴온스의 나노복합점안제는 기존 항염작용의 ‘사이클로스포린 단일제’의 사용량은 줄이면서 눈물막 보호 및 항염효과 등의 복합치료 작용과 복약편의성을 증대시킨 안과용 점안제다. 현재 국내 7개 대학병원에서 임상3상을 진행해 내년 상반기 식약처 신약허가 획득 및 국내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지난해 12월과 올해 3월에 열린 국제안과 심포지엄에서는 휴온스의 ‘나노복합점안제’ 국내 임상을 주도하고 있는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안과의 주천기 교수가 임상2상을 통해 확인된 ‘다인성 안구건조증에 대한 눈물막 보호 효과 및 항염 효과를 통한 복합 치료의 안전성과 유효성’에 대한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해 전 세계 안과학계 및 의료계로부터 주목을 받기도 했다. 

 

휴온스 엄기안 대표는 “미래 사업을 이끌 차세대 성장동력 중 하나인 ‘나노복합 점안제’가 임상 2상에서 유의미한 결과치를 도출하며, 이미 국·내외 안과 및 제약업계에서 큰 주목을 받고 있다”며 “국내 임상3상도 조기 완료해 안구건조증 치료제 시장에서 복합치료제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창출해 나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휴온스는 전세계적으로 미세먼지 등 변화하는 환경적 요인에 따라 다인성 안과질환이 증가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하고 복합치료제 개발의 필요성에 착안해 ‘나노복합점안제’ 개발에 착수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