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믿었던 음이온의 배신…생활용품 곳곳에 ‘방사능’

사업자 말만 믿고 허가내준 산업부‧식약처‧환경부도 잘못 있어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8/06/20 [18:00]

믿었던 음이온의 배신…생활용품 곳곳에 ‘방사능’

사업자 말만 믿고 허가내준 산업부‧식약처‧환경부도 잘못 있어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8/06/20 [18:00]

국회서 ‘생활 속 방사능 실태와 대응방안’ 토론회 진행
사업자 말만 믿고 허가내준 산업부‧식약처‧환경부도 잘못 있어

건축자재‧생활용품에 대한 방사능 안전기준 마련돼야

 

한때 숲속처럼 맑은 공기를 만들고 건강이 좋아지도록 해준다며 ‘음이온’을 활용한 제품들이 불티나게 팔렸다. 건강을 생각하는 소비자들은 조금 비싼 가격이어도 국가로부터 인증을 받은 음이온 제품들을 구입했다.

 

하지만 이렇게 구매한 음이온 제품들에서 나오는 것은 다름 아닌 방사능이었다. 음이온을 나오게 하겠다며 업체들이 라돈 배출의 주원인 물질인 모나자이트를 제품에 사용한 것이다. 국가 역시 이에 대한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는 없다.

 

▲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라돈침대 사태를 통해 본 생활속 방사능 실태와 대응방안 토론회'가 열리고 있다.  ©박영주 기자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는 ‘라돈침대 사태를 통해 본 생활 속 방사능 실태와 대응방안 토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 시민방사능감시센터와 환경운동연합 등의 시민단체들은 라돈이 검출되는 제품을 인증해준 산업부와 식약처에도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동시에 방사능 검출과 관련한 기준을 대폭 정비해 국민들이 방사능 내‧외부 피폭으로부터 두려움을 느끼지 않도록 제도적 장치가 마련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생활주변 방사선 실태 및 관리현황에 대해 발표를 맡은 고서곤 원자력안전위원회 방사선방재국 국장은 2012년 7월부터 시행된 생활주변방사선안전관리법(이하 생방법)에 따라 원료물질과 공정부산물, 가공제품에 대한 생활방사선을 규제하고 있다고 밝혔다.

 

고 국장은 “현재 생방법의 경우 원자력안전위원회가 고시한 방사능 농도‧수량을 초과하지 않도록 제조업자가 자발적으로 등록‧신고하는데 의존하고 있다”며 “사전예방보다는 수거 등의 후속조치에만 치중하고 있어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번 라돈사태의 교훈을 반영해 수입유통단계에서 규제를 강화하고 부처별 소관 가공제품 규제와 연계한 방식으로 수많은 가공제품들에 대한 방사선 안전규제를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방향성을 제시했다.

 

아울러 방사능 검출 물질을 수거‧처리‧처분할 때 작업종사자의 안전을 확보하고 환경영향을 고려할 수 있도록 세부 안전기준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라돈침대 사태를 통해 본 생활속 방사능 실태와 대응방안 토론회'에서 김혜정 시민방사능감시센터 운영위원장이 모나자이트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박영주 기자

 

뒤이어 생활 속 방사능 문제점과 대책에 대해 주제발표를 맡은 김혜정 시민방사능감시센터 운영위원장은 “사실상 고방사성 물질인 모나자이트를 사용하는 방사능 침대에 음이온 인증 특허 및 K마크를 부여한 산업부에도 책임이 있다. 또한 친환경마크를 부여한 환경부도 문제”라고 일침을 놓았다.

 

김 위원장은 “모나자이트 수입업체 및 제조업체에 대한 관리감독 시스템이 부재한 상황에서 단순히 사업자의 주장만을 믿고 검증 없이 친환경마크나 K마크, 음이온 인증을 부여한 정부부처의 잘못이 크다”며 책임추궁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동시에 가공에 의한 방사성 물질 뿐만 아니라 천연방사성물질도 체크해야 한다며 △건축자제 △생활 및 사무용품 △가공제품 모두에 대해 안전기준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소비재를 세가지 범주로 분류해 우라늄과 토륨 검출량을 기준삼고 있으며, 유럽연합(EU)은 건축자재에 대해서도 안전기준을 제공하고 있다. 미국핵규제위원회는 방사능 제품에 대해 사용중단 및 폐기를 권고하고 있다”며 “우리 정부도 생산‧제조‧폐기 과정에 관리체계가 마련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재용 정조준한 박용진 “고의 분식회계로 끝이 아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