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野, 6.13지방선거 완패…洪·劉 거취 밝힐 듯

출구조사 결과 확인후 당사 떠난 홍준표…“모두 책임 질 것”

송가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6/14 [09:02]

野, 6.13지방선거 완패…洪·劉 거취 밝힐 듯

출구조사 결과 확인후 당사 떠난 홍준표…“모두 책임 질 것”

송가영 기자 | 입력 : 2018/06/14 [09:02]

출구조사 결과 확인후 당사 떠난 홍준표…“모두 책임 질 것”

사퇴 입장 밝혔던 유승민…당대표직 사퇴 회견 가질 듯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야당이 6.13지방선거 및 재보궐 선거에서 참혹한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지도부는 14일 기자회견을 열고 거취에 대한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홍준표 한국당 대표는 지난 13일 오후 6시 선거 종료 이후 지상파 3사의 출구조사를 확인하기 위해 선거상황실을 찾았다.

 

출구조사에서는 주요광역단체장에서 더불어민주당 14곳, 한국당 2곳, 무소속 1곳이 1위 유력으로 집계됐다. 재보궐 선거에서도 민주당 10곳, 한국당 1곳, 접전지 1곳이 당선 유력으로 집계됐다.

 

당초 주요광역단체장에서 영남을 포함해 충청, 수도권 등에서 6석을 자신했던 홍 대표는 출구조사 결과를 확인한 후 조용히 당사를 떠났다.

 

홍 대표는 당사를 떠나면서 자신의 페이스북에 "THE BUCK STOPS HERE"라는 문장 하나를 남겼다. 이는 "모든 책임은 내가 진다"로 해석된다.

 

한국당이 14일 오후 2시 여의도 당사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소집할 예정이어서 홍 대표가 이자리에서 당표직을 내려놓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바른미래당은 더욱 참혹한 상황이다. 주요광역단체장 뿐만 아니라 재보궐 선거에서도 승기를 잡지 못했기 때문이다. 당선인이 나오지 않아도 중위권을 맴돌 것으로 예상했던 바른미래당은 적잖이 충격에 빠진 모습이다.

 

그러면서 당을 이끌었던 유승민 공동대표가 이날 오전 10시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표직 사퇴 의사를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선거 참패의 책임을 지는 것이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지만 유 대표측은 선거 결과와 관계없이 당대표직을 내려놓기로 결심했다고 일축했다.

 

문화저널21 송가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국당바른미래당 관련기사목록
광고
[MJ포토] ‘파인텍지회 고공농성 403일’ 땅 위 사람들에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