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북미정상회담] 트럼프 기자회견…“北, 밝은 미래 위한 결정할 것”

北 대표단에 보여준 짧은 영상 공개…“상징적 의미 있어”

송가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6/12 [18:01]

[북미정상회담] 트럼프 기자회견…“北, 밝은 미래 위한 결정할 것”

北 대표단에 보여준 짧은 영상 공개…“상징적 의미 있어”

송가영 기자 | 입력 : 2018/06/12 [18:01]

北 대표단에 보여준 짧은 영상 공개…“상징적 의미 있어”

비핵화 결정 거듭 촉구…“누구도 잡지 못한 기회 잡아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을 마치고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을 향해 "밝은 미래를 위한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4시 기자회견을 시작하기 전 북한측에 보여준 영상을 공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이 영상은 북한 대표단에게 보여준 영상으로 상징적 의미가 있다. 북한이 위대한 나라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오후4시(현지시간) 싱가포르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KBS 캡처) 

 

트럼프 대통령은 "나와 김 위원장은 공동성명서에 사인했다. 김 위원장은 '완전한 비핵화'의지를 천명했다"며 "북한이 비핵화를 이루고 국제사회의 일원으로 복귀하고, 또 그렇게 되고 싶어한다고 생각한다. 그러한 결정을 내리면 김 위원장은 그 누구도 잡지 못한 기회를 잡게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 두 사람은 내실있는 회담을 통해 조속한 시일내 합의사항을 이행하기로 하는데 동의했다. 물론 김 위원장도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김 위원장은 이제 미래를 위한 위대한 기회를 잡아야 한다. 전쟁은 누구나 일으키지만 용기있는 자가 평화를 가져온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대북제재는 계속해서 유효할 것이라며 "모두가 통일되고 평화와 희망을 향한 횃불을 높이 들어올리는 세상을 꿈꾼다. 김 위원장은 북한에 돌아가면 인민을 위한 위대한 결정을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金은 위대한 협상가…실제로 재능있는 사람”

美 양보 지적 일축…“‘완전한 비핵화’ 의지 확인”

미군 전사자 유해 송환되나…“김정은, 이 문제 이해하고 있어”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을 '위대한 협상가'라고 평가한 것에 대해 "실제로 재능이 있는 사람이다. 그 나이대에서 1만명 중 단 한 명만 이룰 수 있는 업적이라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오토 웜비어의 사망과 관련해서는 "굉장히 끔찍하다. 물론 일어나서는 안됐을 문제"라며 "하지만 지금은 많은 사람들이 현재의 일에 눈을 돌리고 있다. 오토 웜비어는 특별한 젊은이였고 특별한 부모를 뒀다"고 전했다.

 

북한의 체제보장이 핵 역량의 감축을 의미하냐는 질문에 "그것은 아니다. 물론 어떤 시점에 그것도 가능할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우리는 주한미군들이 다시 돌아오기를 바라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우리가 논의할 사항은 아니라고 본다. 만약 그런 일들이 벌어지면 많은 비용들을 감축할 수 있을 것"이라며 "미래에 협상이 되지 않는다면 그런 부분들은 고려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검증 가능한 북한의 비핵화 언급이 없어 미국이 양보한 것은 아니냐는 지적에 "그것은 아니다. 우리가 서명한 공동합의문을 보면 알 것"이라며 "체제보장 뿐만 아니라 '완전한 비핵화'에 흔들림없는 의지를 보이고 있다"고 일축했다.

 

비핵화 검증에 대해서는 "많은 사람들의 노력이 필요할 것이라고 본다. 양국간 어느정도 신뢰를 구축해야할 일"이라며 "현재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일을 잘하고 있다. 완전한 비핵화 문제는 검증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주민들의 인권 문제에 대해서는 즉답을 피했다. 그는 "앞으로도 인권문제가 계속적으로 논의될 것"이라며 "논의는 됐지만 비교적 짧게 이뤄졌다. 그러나 김 위원장이 인권문제에 대해 노력하고 논의하고 싶어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비핵화에 비해 인권문제는 짧게 논의됐다. 다만 김 위원장은 매우 스마트하고 훌륭한 협상가다. 올바른 결정을 내리고 싶어한다"고 말했다.

 

한국전쟁 휴전 당시 송환되지 못한 미군 전사자들의 유해에 대해서는 "아주 긍정적으로 생각하다고 본다. 김 위원장이 이 문제에 대해 이해하고 있다"며 "지금까지 파악된 전사자들의 유해가 6천여구인데 모두 송환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평양 방문 계획에 대해서는 "언젠가 방문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기대하고 있다. 적절한 시점에 미국에 김 위원장을 초청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문화저널21 송가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북미정상회담 관련기사목록
광고
본격 탭댄스 영화 ‘스윙키즈’…메가박스 MX관 개봉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