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KT, 러시아·캐나다 로밍 요금도 낮춘다…‘로밍ON’ 확대

미·중·일 포함 총 5개국에서 제공…“‘로밍ON’ 시행 후 호평 이어져”

박수민 기자 | 기사입력 2018/06/12 [17:27]

KT, 러시아·캐나다 로밍 요금도 낮춘다…‘로밍ON’ 확대

미·중·일 포함 총 5개국에서 제공…“‘로밍ON’ 시행 후 호평 이어져”

박수민 기자 | 입력 : 2018/06/12 [17:27]

KT가 지난 달 데이터 혜택을 대폭 확대함과 동시에 해외 로밍 시 음성통화 요금을 국내 음성통화 요금으로 인하한 ‘로밍ON’ 서비스 제공국을 러시아와 캐나다로 확대한다. 이로써 미국과 중국, 일본을 포함해 총 5개국에서 ‘로밍ON’의 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됐다.

 

KT는 12일 해외 음성통화 요금을 국내 통화료와 동일하게 1초당 1.98원을 적용하는 ‘로밍ON’을 이날부터 러시아와 캐나다까지 확대했다고 밝혔다. 

 

▲ KT가 12일 해외 음성통화 요금을 국내 통화료와 동일하게 1초당 1.98원을 적용하는 ‘로밍ON’을 이날부터 러시아와 캐나다까지 확대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KT)   

 

‘로밍ON’ 서비스가 확대 적용되면서 러시아와 캐나다에서의 음성통화 요금은 최대 98% 저렴해진다. 기존에는 음성통화 1분당 러시아 최대 5003원, 캐나다 최대 2277원의 요금을 부담해야 했지만, 앞으로는 두 국가 모두 1분당 119원만 부담하면 된다는 것이다. 

 

회사 측은 이번 ‘로밍ON’ 서비스 적용 확대를 통해 러시아의 경우 월드컵 원정 응원을 떠나는 이용자들의 요금 부담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앞서 적용한 미국과 중국, 일본의 경우 음성통화량이 최대 2배, 음성 통화자는 일 최대 50%까지 증가했는데, 이는 요금걱정 없이 음성통화를 이용하게 된 결과라는 설명이다.

 

KT 유무선사업본부장 박현진 상무는 “로밍ON 시행 이후 미·중·일 음성통화량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며 “러시아, 캐나다에 이어 2019년까지 전세계로 빠르게 확대해 KT 모든 고객이 전세계 어디서나 국내요금으로 부담 없이 통화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박수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편견 깬 클래식한 남자들 ‘필하모닉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