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북미정상회담] 김정은·트럼프 세기의 만남…하루만에 끝내기로

45분간 단독회담 후 확대회담…곧바로 업무오찬 개최

송가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6/12 [09:10]

[북미정상회담] 김정은·트럼프 세기의 만남…하루만에 끝내기로

45분간 단독회담 후 확대회담…곧바로 업무오찬 개최

송가영 기자 | 입력 : 2018/06/12 [09:10]

45분간 단독회담 후 확대회담…곧바로 업무오찬 개최

오찬 메뉴에 관심…트럼프가 언급한 '햄버거' 올라올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역사적 첫 만남이 12일 하루안에 종료된다. 백악관은 12일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열리는 북미정상회담이 예정대로 오전 9시(현지시간)에 시작된다고 밝혔다.

 

백악관의 일정표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샹그릴라 호텔에서 카펠라 호텔로 이동해 오전 9시부터 15분 동안 김 위원장과 인사 겸 환담을 갖고 10시까지 45분 동안 단독회담을 가진다.

 

이어 오전 10시부터 11시30분까지 확대회담이 열리고 업무 오찬으로 이어질 예정이다. 확대회담에는 북측에서 김영철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과 김여정 제1부부장, 미측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과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배석할 것으로 보인다.

 

이 외에도 성 김 필리핀 주재 미국 대사, 매슈 포틴저 국가안보회의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등도 참석할 예정이다. 다만 업무오찬이 끝나는 시간은 별도로 공지되지 않아 유동적일 것으로 보인다. 

 

이번 오찬에서는 햄버거가 메뉴로 올라올지 주목되고 있다. 지난 2015년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후보 당시 김 위원장과 마주앉아 햄버거를 먹으며 이야기를 나누겠다고 밝힌 바 있기 때문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후 4시 기자회견을 하고 6시30분 카펠라 호텔로 출발, 오후 7시에는 파야 레바르 공군기지에서 미국으로 출국할 예정이다. 다만 이 기자회견이 단독 회견일지 김 위원장과 공동발표 형식이 될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문화저널21 송가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북미정상회담 관련기사목록
광고
본격 탭댄스 영화 ‘스윙키즈’…메가박스 MX관 개봉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