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文 대통령 “북미 정상 통 큰 결단 기대…회담성공 전망”

북미정상회담 하루 앞…트럼프·김정은 행보 높게 평가

송가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6/11 [16:09]

文 대통령 “북미 정상 통 큰 결단 기대…회담성공 전망”

북미정상회담 하루 앞…트럼프·김정은 행보 높게 평가

송가영 기자 | 입력 : 2018/06/11 [16:09]

북미정상회담 하루 앞…트럼프·김정은 행보 높게 평가

선순환 관계 형성에 목소리…“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에 최선”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역사적 첫 만남을 하루 앞두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문 대통령은 11일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전세계가 고대하던 북미정상회담이 드디어 내일 개최된다. 이제 새로운 한반도 시대를 염원하는 전세계인들의 바람이 실현될 수 있도록 두 지도자가 서로의 요구를 통크게 주고받는 담대한 결단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전쟁에서 평화로 가는 역사적 이정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이번 회담을 통해 적대관계 청산과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큰 합의가 도출되기를 바란다"며 "저는 내일 회담이 반드시 성공할 것이라는 전망과 기대를 갖고 있다"며 성공을 기원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과감한 결단이 있었기 때문에 여기까지 오는 것이 가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핵 문제 해결과 평화에 대한 강력할 의지를 행동으로 보여줬고 김 위원장은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등 과감한 전제적 조치로 회담 성공을 위한 성의와 비핵화 의지를 보였다"고 평가했다.

 

또한 "뿌리 깊은 적대관계와 북핵 문제가 양 정상간 회담 한 번으로 일거에 해결될 순 없지만 큰 물꼬를 연 후에도 완전한 해결에 1년이 될지, 2년이 될지 알 수 없는 긴 과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 과정이 완결될 때까지 남북미 간 진정성 있는 노력과 주변국의 지속적인 협력이 필요하다. 우리는 그 과정을 성공적으로 이끌어가는 긴 호흡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북미관계가 좋아지면 남북관계를 더욱 발전시키는 선순환 관계를 만들어야 한다. 이를 위해 이번 주부터 시작되는 남북군사회담, 적십자회담, 체육회담 등 남북대화에 대해서도 국민께서 지속적인 지지와 성원을 보내달라"고 호소했다.

 

끝으로 "앞으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체제가 구축될 때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어떤 상황에서도 적어도 한반도 문제만큼은 우리가 주인공이라는 자세와 의지를 잃지 않도록 국민께서 끝까지 함께 해달라"고 당부했다.

 

문화저널21 송가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북미정상회담 관련기사목록
광고
본격 탭댄스 영화 ‘스윙키즈’…메가박스 MX관 개봉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