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금 34조원 입찰 '원칙' 버리고 눈 감은 서울시

서울시금고 입찰 경쟁 당시 신한은행 ‘전산사고 이력’ 일부 누락

임이랑 기자 | 기사입력 2018/06/08 [15:03]

세금 34조원 입찰 '원칙' 버리고 눈 감은 서울시

서울시금고 입찰 경쟁 당시 신한은행 ‘전산사고 이력’ 일부 누락

임이랑 기자 | 입력 : 2018/06/08 [15:03]

세금 34조원 입찰에 '전산사고 이력' 눈 감은 서울시

 

"전산사고 이력 제출하도록 되어 있지만"..대세 지장 없었다(?)

서울시, 신한은행 해명 속 '원칙 없었다' 인정

 

▲ 참고 이미지 (일러스트=신광식 기자 / 배경=Image Stock)

 

우리은행이 104년 동안 독점 운영해왔던 서울시금고 운영권이 지난달 치열한 입찰경쟁을 통해 신한은행에게 돌아갔다. 하지만 서울시금고 입찰경쟁 당시 신한은행이 ‘전산사고 이력’을 일부 누락해 논란은 커질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는 당초 시금고 선정에 있어 '전산사고 이력' 제출 기준을 금융감독원 보고 대상으로 각 은행에 요구했으나 신한은행이 이를 고의적으로 일부 누락시킨 것으로 확인됐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신한은행은 서울시 1금고로 선정됐다. 이같은 이유로 일각에서는 서울시가 신한은행에 보이지 않는 특혜를 준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앞서 8일 SBS CNBC는 신한은행이 서울시금고 입찰제안서에 제출해야 할 전산사고 이력을 누락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서울시금고 입찰 당시 서울시는 각 은행에 지난 2015년부터 2017년 사이 발생한 모든 전산사고 이력 기재를 요청했다.

 

당시 서울시금고를 맡고 있던 우리은행은 해당 기간 동안 벌어진 전산사고 이력 92건을 기재했으나, 신한은행은 같은 기간 동안 발생한 전산사고 이력에 대해 언론에 공개를 꺼려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신한은행 관계자는 "서울시에서 전산사고 관련 이력을 서울시에 적어내는 내용이 있었으나, 금융감독원에 보고하는 전산사고와는 별개"라고 선을 그으면서 "작은 전산사고의 경우 크게 영향을 미치는 건 아니다. 서울시 자체에서도 그랬다"라는 기준을 넘어선 다소 황당한 자의적 해석을 내놨다.

 

서울시 관계자도 다소 이해할 수 없는 답변을 내놨다. 서울시 한 관계자는 "전산사고 기재의 경우 금감원 보고 대상을 제출하도록 되어 있다"고 강조하면서도 "전산사고 누락과 관련해 심사위원들의 논의를 했지만 결과를 번복시킬 사안은 아니었다"고 사전에 누락건을 알고도 신한은행 측에 이의를 제기하지 않았다는 뉘양스의 답변을 내놨다.

 

그렇다면 함께 입찰에 나섰던 은행들 역시 전산사고 이력을 누락했을까. 서울시와 해당 은행관계자들에 문의한 결과 "누락은 없었다"였다.

 

서울시민의 세금을 운용하는 중요한 역할을 맡기면서도 서울시가 '전산사고 이력 누락'에 큰 문제를 삼지 않았다는 점과, 이를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신한은행의 태도가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한편 서울시는 지난달 34조원에 달하는 서울시 예산을 관리하는 서울시금고 자리에 32조원의 일반·특별회계예산을 관리하는 1금고 담당은행으로 신한은행, 나머지 2조원은 2금고인 우리은행을 선정했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北 통해 재도약 꿈꾸는 롯데…‘일본색’ 걸림돌 되나
저널21
北 통해 재도약 꿈꾸는 롯데…‘일본색’ 걸림돌 되나
남북경협무드 조성되자 ‘북방TF’ 구성북한 발판삼아 중국에서의 판세 뒤집을까 최근 ‘남북정상회담’ 등 남과 북의 경제협력 무드가 조성되면서, 현대그룹을 비롯한 롯데그룹과 KT그룹 등이 ‘북방TF’를 구성하...
금융/증권
썸네일 이미지
세금 34조원 입찰 '원칙' 버리고 눈 감은 서울시
금융/증권
세금 34조원 입찰 '원칙' 버리고 눈 감은 서울시
서울시금고 입찰 경쟁 당시 신한은행‘전산사고 이력’ 일부 누락서울시·신한은행 서로 입장 달라 우리은행이 104년 동안 독점 운영해왔던 서울시금고 운영권이 지난달 치열한 입찰경쟁을 통해 신한은행에게 돌아갔...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박근혜 일가와 함께해온 녹십자 ‘끈끈한 인연’
저널21
박근혜 일가와 함께해온 녹십자 ‘끈끈한 인연’
박근혜 정부 당시 추진된 ‘화평법(화학물질 등록·평가법) 배제안’으로 톡톡히 수혜를 입었던 녹십자가 문재인 정부 들어 강화된 화평법에 주춤하는 모양새다.  화학물질에 대한 안전성 및 유해성 평가를 기업의 의...
정치일반
썸네일 이미지
한국당, 중앙당 해체 선언…김성태, 청산TF 위원장 맡기로
정치일반
한국당, 중앙당 해체 선언…김성태, 청산TF 위원장 맡기로
자유한국당이 당 혁신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을 위한 위원회와 당의 질서 있는 해체·혁신을 위한 '구태청산 TF'를 가동하기로 했다. 여기에 바꾼지 1년이 넘은 당명도 교체될 예정이다. 김성태 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건강/제약
썸네일 이미지
궐련형 전자담배, 일반담배보다 타르 더 많이 검출돼
건강/제약
궐련형 전자담배, 일반담배보다 타르 더 많이 검출돼
필립모리스의 ‘아이코스’를 비롯해 BAT코리아의 ‘글로’, KT&G의 ‘릴’ 등의 궐련형 전자담배에서 일반담배보다 더 많은 양의 타르가 검출됐다. 전자담배가 일반담배보다 덜 위험하다고 홍보해온 업체들로서는 ...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최저임금 강탈(?)…노동계 목소리 낮춰야
저널21
최저임금 강탈(?)…노동계 목소리 낮춰야
지난달 28일 상여금과 복리후생 비용이 최저임금에 포함되도록 하는 최저임금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날 서있던 인상폭이 진정국면에 접어든 것이다. 하지만 노동계의 반발은 생각보다 거세다. 전국민...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관련하여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8.05.31~2018.06.12)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모여라 붉은악마 광화문으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