궐련형 전자담배, 일반담배보다 타르 더 많이 검출돼

식약처 “궐련형 전자담배, 금연에 도움 안돼”…업체들 타격 불가피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8/06/07 [14:39]

궐련형 전자담배, 일반담배보다 타르 더 많이 검출돼

식약처 “궐련형 전자담배, 금연에 도움 안돼”…업체들 타격 불가피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8/06/07 [14:39]

식약처 “궐련형 전자담배, 금연에 도움 안돼”…업체들 타격 불가피

전자담배 유해성 조사결과 발표에 전자담배 업계 ‘술렁’

 

필립모리스의 ‘아이코스’를 비롯해 BAT코리아의 ‘글로’, KT&G의 ‘릴’ 등의 궐련형 전자담배에서 일반담배보다 더 많은 양의 타르가 검출됐다. 전자담배가 일반담배보다 덜 위험하다고 홍보해온 업체들로서는 정부의 이번 발표로 타격을 입을 가능성이 커졌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7일 오랜 기간 끌어왔던 궐련형 전자담배의 유해성 분석결과 발표를 진행했다. 당국의 분석결과, 국내에서 판매중인 궐련형 전자담배 배출물에서는 일반담배와 마찬가지로 포름알데히드·벤젠 등 인체 발암물질이 검출됐다.

 

특히, 타르의 함유량은 전자담배가 일반담배보다 높은 수치를 보여 파장이 커지고 있다. 식약처는 조사결과를 발표하며 “필립모리스社의 분석법은 객관적인 검증이 이뤄지지 않은 방법”이라 반박하기도 했다. 

 

▲ 궐련형 전자담배의 유해성 조사에 활용된 전자담배 제품들. (사진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식약처가 조사에 활용한 전자담배는 필립모리스의 ‘아이코스(앰버)’, 브리티쉬아메리칸토바코(BAT)의 ‘글로(브라이트토바코)’, KT&G의 ‘릴(체인지)’까지 총 3종류다. 

 

궐련형 전자담배에 대해서는 국제공인 분석법이 없어서, 일반담배의 국제 공인분석법인 ISO법(담배필터의 천공부위를 개방해 분석하는 방법)과 HC(Health Canada, 천공부위를 막고 분석하면서 ISO법보다 더 많은 배출물이 체내에 들어간다고 가정하는 방법)를 알맞게 적용했다. 

 

전자담배 3개 제품을 9회 반복 실험한 결과 전자담배의 니코틴 평균 함량은 △0.1mg △0.3mg △0.5mg로 검출됐다. 일반담배의 니코틴 함유량은 0.01~0.7mg이다.

 

타르의 경우 3개 제품의 함유량이 각각 △4.8mg △9.1mg △9.3mg로, 일부제품 함유량은 일반담배의 타르 함유량(0.1~8.0mg)보다 높았다.

 

함유량 표시 의무적용을 받는 니코틴과 타르 외에 WHO 저감화권고 9개 성분 중 국제암연구소에서 인체발암물질 1군으로 분류한 6개 성분을 ISO법으로 분석한 결과 평균함유량 범위는 △벤조피렌 불검출~0.2ng △니트로소노르니코틴 0.6~6.5ng △니트로소메틸아미노피리딜부타논 0.8~4.5ng △포름알데히드 1.5~2.6μg △벤젠 0.03~0.1μg이 검출됐다. 

 

1,3-부타디엔은 검출되지 않았으며 그밖에 △아세트알데히드 43.4~119.3μg △아크롤레인 0.7~2.5μg △일산화탄소 불검출~0.2mg의 결과가 나왔다. HC법을 적용했을때는 ISO법보다 1.4~6.2배 가량 높은 수치가 나왔다. 

 

▲ 전자담배 3종의 니코틴·타르 함유량 (사진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식약처, 필립모리스 자체 연구결과 정면반박 “객관적 검증법 아냐”

전자담배 덜 유해하다는 근거 없다더니…“함량 단순비교로 유해성 비교 어렵다”

애매한 답변으로 ‘소비자 혼란’ 초래…피라는건가 말라는건가 

 

식약처는 “궐련형 전자담배의 니코틴 함유량은 일반담배와 유사한 수준으로 나타났으며 니코틴 자체가 중독성이 있기 때문에 궐련형 전자담배가 금연에 도움이 되는 것은 아니다”라며 “WHO 등 외국 연구자료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궐련형 전자담배가 일반담배보다 덜 유해하다는 근거는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이는 전자담배가 일반담배보다 덜 위험하며, 금연에 도움이 된다고 주장해온 필립모리스社의 주장과 정면 배치된다.

 

식약처는 필립모리스가 자체적으로 실시한 연구에 대해서도 “타르 분석시 자체 개발한 장비를 통한 분석법으로 객관적 검증이 이뤄지지 않았다. 참고로 독일 연방위해평가원에서도 필립모리스가 자체 개발한 방법은 국제적으로 합의된 공인분석법이 아니며 보건당국에서 적용할 수 없는 방법이라 지적했다”고 일침을 놓았다. 

 

다만, 식약처는 유해성에 대해 “태우는 방식(650~850℃)의 일반담배와 가열 방식(250~350℃)의 궐련형 전자담배에서 생성되는 타르의 구성성분은 다를 수 있어 검출된 양만으로 유해성을 단순 비교하기에는 한계가 있다”고 모호하게 답변해 논란을 키웠다.

 

일각에서는 식약처가 애매모호한 답변을 내놓아 오히려 소비자들의 혼란을 초래하고 있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전자담배가 흡연자들에게 대안이 될 수 있는지 제대로 된 답변은 하지 않고 담배기 때문에 무조건 안 좋다고만 말하는 것은 다소 무책임하다는 주장까지 나온다.    

 

이에 식약처는 “추가적인 분석 여부는 기획재정부·보건복지부·식품의약품안전처 등 관계부처 협의하에 검토해 나가겠다”며 “담배의 유해성분을 정확하게 분석하기 위해 담배 제조업자나 수입판매업자가 담배 제품에 대한 성분을 공개하도록 하는 법적근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北 통해 재도약 꿈꾸는 롯데…‘일본색’ 걸림돌 되나
저널21
北 통해 재도약 꿈꾸는 롯데…‘일본색’ 걸림돌 되나
남북경협무드 조성되자 ‘북방TF’ 구성북한 발판삼아 중국에서의 판세 뒤집을까 최근 ‘남북정상회담’ 등 남과 북의 경제협력 무드가 조성되면서, 현대그룹을 비롯한 롯데그룹과 KT그룹 등이 ‘북방TF’를 구성하...
금융/증권
썸네일 이미지
세금 34조원 입찰 '원칙' 버리고 눈 감은 서울시
금융/증권
세금 34조원 입찰 '원칙' 버리고 눈 감은 서울시
서울시금고 입찰 경쟁 당시 신한은행‘전산사고 이력’ 일부 누락서울시·신한은행 서로 입장 달라 우리은행이 104년 동안 독점 운영해왔던 서울시금고 운영권이 지난달 치열한 입찰경쟁을 통해 신한은행에게 돌아갔...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박근혜 일가와 함께해온 녹십자 ‘끈끈한 인연’
저널21
박근혜 일가와 함께해온 녹십자 ‘끈끈한 인연’
박근혜 정부 당시 추진된 ‘화평법(화학물질 등록·평가법) 배제안’으로 톡톡히 수혜를 입었던 녹십자가 문재인 정부 들어 강화된 화평법에 주춤하는 모양새다.  화학물질에 대한 안전성 및 유해성 평가를 기업의 의...
정치일반
썸네일 이미지
한국당, 중앙당 해체 선언…김성태, 청산TF 위원장 맡기로
정치일반
한국당, 중앙당 해체 선언…김성태, 청산TF 위원장 맡기로
자유한국당이 당 혁신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을 위한 위원회와 당의 질서 있는 해체·혁신을 위한 '구태청산 TF'를 가동하기로 했다. 여기에 바꾼지 1년이 넘은 당명도 교체될 예정이다. 김성태 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건강/제약
썸네일 이미지
궐련형 전자담배, 일반담배보다 타르 더 많이 검출돼
건강/제약
궐련형 전자담배, 일반담배보다 타르 더 많이 검출돼
필립모리스의 ‘아이코스’를 비롯해 BAT코리아의 ‘글로’, KT&G의 ‘릴’ 등의 궐련형 전자담배에서 일반담배보다 더 많은 양의 타르가 검출됐다. 전자담배가 일반담배보다 덜 위험하다고 홍보해온 업체들로서는 ...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최저임금 강탈(?)…노동계 목소리 낮춰야
저널21
최저임금 강탈(?)…노동계 목소리 낮춰야
지난달 28일 상여금과 복리후생 비용이 최저임금에 포함되도록 하는 최저임금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날 서있던 인상폭이 진정국면에 접어든 것이다. 하지만 노동계의 반발은 생각보다 거세다. 전국민...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관련하여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8.05.31~2018.06.12)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모여라 붉은악마 광화문으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