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6.13지방선거] 선관위 “우리 위해 봉사할 일꾼 선택해달라”

권순일 위원장, 대국민 담화…“어느하나 소홀히 못하는 선거”

송가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6/07 [14:13]

[6.13지방선거] 선관위 “우리 위해 봉사할 일꾼 선택해달라”

권순일 위원장, 대국민 담화…“어느하나 소홀히 못하는 선거”

송가영 기자 | 입력 : 2018/06/07 [14:13]

권순일 위원장, 대국민 담화…“어느하나 소홀히 못하는 선거”

투표상황·개표결과 실시간 확인가능…“흠 없는 개표관리 노력”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이하 선관위)가 6.13지방선거까지 불과 6일을 앞두고 대국민 담화를 발표했다. 권순일 선관위원장은 "진정 우리를 위해 봉사할 일꾼이 누구인지 선택해달라"고 당부했다.

 

권 위원장은 7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지방선거는 시도지사 선출부터 지방의원 선출에 이르기까지 어느 하나 소홀히 할 수 없는 중요한 선거"라고 밝혔다.

 

이어 "더 나은 삶을 위한 여러분의 믿음과 희망을 투표용지에 담아달라"며 "국민여러분의 소중한 뜻이 정확히 반영되도록 투명하고 공정하게 관리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또한 "투표에 적극 참여해 우리의 삶의 질을 우리 스스로 높여나가야 한다. 후보자가 제시하는 정책과 공약을 꼼꼼히 따져보고 비교해달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이번 선거가 우리에게, 자라나는 아이들에게, 나아가 세계의 모든 나라에 자랑할 수 있는 아름다운 선거가되도록 빠짐없이 투표해달라"고 강조했다.

 

이번 지방선거에서는 전국 2280개 선거구에서 △시도지사 17명 △교육감 17명 △시장·군수·구청장 226명 △시도의회의원 824명 △구·시·군의회의원 2927명 △제주도교육의원 5명 등 총 4016명을 선출한다.

 

이를 위해 전국 9300여명의 후보가 선거운동을 하고 투개표사무소에 참여하는 인원도 60만명에 이른다. 투입되는 예산은 1조원이 넘는다.

 

오는 8일부터 9일까지 실시되는 사전투표는 별도의 신고없이 신분증만 있다면 가까운 투표소에서 투표할 수 있다.

 

선관위는 지방선거 출마 후보자들의 재산·병역·전과·납세 등의 정보와 정책·공약 등을 담은 선거공부를 각 가정에 송부했다.

 

또한 거동이 불편한 유권자들을 위한 전용 차량을 지원하고 휠체어 출입이 가능한 대형 기표대를 설치하는 등 투표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특히 투표시작과 동시에 상황과 개표결과 등을 실시간으로 발표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선관위 홈페이지와 스마트폰앱을 통해 '우리 동네 공약지도'와 유권자가 제안한 희망공약도 확인이 가능하다.

 

문화저널21 송가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지방선거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MJ포토] ‘파인텍지회 고공농성 403일’ 땅 위 사람들에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