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6.13 지방선거까지 D-9…여야 지도부 연일 총력전

제주도 향하는 민주당…洪, 요청따라 10일부터 유세 중단

송가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6/04 [10:13]

6.13 지방선거까지 D-9…여야 지도부 연일 총력전

제주도 향하는 민주당…洪, 요청따라 10일부터 유세 중단

송가영 기자 | 입력 : 2018/06/04 [10:13]

제주도 향하는 민주당…洪, 요청따라 10일부터 유세 중단

바른미래, 朴은 호남으로 劉는 경기로…민평당, 텃밭 공략

 

오는 6.13지방선거가 9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여야 지도부가 지역구를 순회하며 연일 총력전을 벌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제주도, 자유한국당은 울산, 바른미래당은 광주와 경기도, 민주평화당은 호남으로 향했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4일 오전부터 제주지사 선거에 출마하는 문대임 후보의 선거캠프로 향했다. 이 자리에서 추 대표는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를 열고 제주 언론인 간담회를 진행한다.

 

이어 문 후보와 함께 지원유세를 할 계획이다. 오전에는 동문시장을 방문하고 오후에는 서귀포 올레시장, 향토오일시장을 찾을 예정이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테오도로스 카라오글루 그리스-한국의원 친선협회장을 면담하고 최재성 송파을 후보와 지원유세를 할 예정이다.

 

한국당은 김성태 원내대표만이 울산으로 향할 예정이다. 오후 2시30분 울산 현대자동차 명촌정문 앞에서 극동아파트 월요시장, 북구 등을 찾아 지원유세를 돕는다. 홍준표 대표는 광역단체장들의 요청에 따라 오는 10일부터 모든 선거유세를 중단할 방침이다.

 

바른미래당 지도부는 각각 호남과 경기도로 흩어진다. 박주선 공동대표는 광주로, 유승민 공동대표는 서울과 경기도로 향했다.

 

박 대표는 광주 동구 지역 후보자들과 경로단, 남광주 시장 등에서 선거유세를 하고 광산구 월곡동의 아파트에서 주민들을 만날 예정이다. 유 대표는 이준석 노원병 후보의 선거유세를 도운 후 성남 서현역 근처로 이동해 시민들을 만난다.

 

민주평화당은 텃밭인 호남을 집중공략한다. 지도부는 오후 전북 익산을 시작으로 광주와 목포를 돌며 후보들의 지지를 호소할 계획이다.

 

정의당은 이날 오전 강원도 춘천에서 유세를 펼치고 춘천, 성남, 충북, 원주 등을 찾아 후보들의 선거운동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문화저널21 송가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지방선거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MJ포토] ‘파인텍지회 고공농성 403일’ 땅 위 사람들에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