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6.13 지방선거] 본격 선거운동 시작…여야 지도부 총출동

표 확장하는 秋…보수성향 지역구 공략하는 洪

송가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5/31 [16:43]

[6.13 지방선거] 본격 선거운동 시작…여야 지도부 총출동

표 확장하는 秋…보수성향 지역구 공략하는 洪

송가영 기자 | 입력 : 2018/05/31 [16:43]

표 확장하는 秋…보수성향 지역구 공략하는 洪

劉는 TK로, 朴은 호남으로…바른미래·민평당, ‘호남탈환’ 경쟁

 

오는 6.13지방선거가 13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각 지역의 출마자들이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돌입했다. 여야 지도부는 직접 지역구를 돌며 소속 후보들의 응원전에 돌입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31일 오전 류경기 서울 중랑구청장 후보 출정식을 찾았다. 이어 신내 노인종합복지관을 방문하며 선거운동에 나섰다.

 

비교적 보수성향이 강한 중랑구를 찾은 추 대표의 이번 일정은 지방선거에서 표를 확장하고 향후 총선에서 승부를 보겠다는 의도가 담긴 것으로 보인다.

 

추 대표는 이어 인천 쪽방촌 작업장을 찾아 시민들을 만난 후 경기도 수원시로 이동해 합동 유세를 펼칠 예정이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충청권에서 보수 성향이 강한 충남과 영남권 사수에 적극 나서는 모양새다. 이날 오전 당사에서 지방선거 대국민 호소 기자회견 이후 천안으로 이동했다.

 

이어 민주당이 탈환을 노리고 있는 부산을 공략할 계획이다. 먼저 부산 중구 보수동 책방골목 앞에서 유세 운동을 한후 윗반송 큰시장, 좌동시장, 해운대시장 등을 차례로 찾아 상인들을 격려하고 여론을 청취할 예정이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대구·경북(TK)를, 박주선 공동대표는 광주를 찾아 유세를 시작했다. 유 대표는 대구 반월당역 출구에서 선거 유세를 시작으로 포항을 찾아 거리 인사를 할 예정이다.

 

박 대표는 광주 동구 후보들의 출정식에 참석한 후 오후에는 김영우 동구청장 후보와 유세차량으로 선거운동을 도왔다.

 

민주평화당 지도부는 이날 오전부터 호남으로 내려가 각 지역으로 흩어져 후보들의 선거운동을 도왔다. 정의당 지도부는 서울·창원·부산 등 일부 지역으로 내려가 선거를 지원하고 개소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문화저널21 송가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지방선거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MJ포토] ‘파인텍지회 고공농성 403일’ 땅 위 사람들에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