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일동제약, 고혈압·고지혈 3제복합제 ‘텔로스톱플러스’ 개발 성공

임상3상서 2제요법 대비 우월한 유효성·안전성 입증…복약 편의성 향상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8/05/14 [14:01]

일동제약, 고혈압·고지혈 3제복합제 ‘텔로스톱플러스’ 개발 성공

임상3상서 2제요법 대비 우월한 유효성·안전성 입증…복약 편의성 향상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8/05/14 [14:01]

임상3상서 2제요법 대비 우월한 유효성·안전성 입증…복약 편의성 향상

텔미사르탄·암로디핀·로수바스타틴 조합한 ‘단일정’ 형태

 

일동제약이 고혈압 및 고지혈 치료용 3제 복합제인 ‘텔로스톱플러스’의 개발에 성공하고, 해당 품목에 대한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를 취득했다고 14일 밝혔다.

 

텔로스톱플러스는 △혈압 강하제인 안지오텐신Ⅱ수용체차단제(ARB) 계열의 텔미사르탄 △칼슘채널차단제(CCB) 계열의 암로디핀 △지질저하제인 스타틴(statin) 계열의 로수바스타틴을 조합해 ‘단일정’으로 만든 제품이다.

 

▲ 일동제약 본사 (사진제공=일동제약)

 

본태성 고혈압 및 고콜레스테롤혈증 동반환자의 경우, 텔미사르탄·암로디핀 복합제와 로수바스타틴을 동시에 투여해야 하는 만큼, 세가지 약제를 한번에 복용할 수 있도록 약물 순응도를 높인 제품이 환자들의 복용편의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텔로스톱플러스는 지난 2015년11월부터 2017년6월까지 고지혈증을 동반한 고혈압 환자를 대상으로 시행한 임상3상 시험에서 3제 요법군이 2제 요법군에 비해 고지혈증 조절이나 고혈압 조절 측면에서 우월하다는 점을 입증했다. 

 

일동제약 관계자는 “대표적인 심혈관계 위험인자인 고혈압과 고지혈증은 상관관계가 깊고, 동반 발생하는 비중이 높다”며 “그만큼 사용해야 하는 약물의 종류도 늘어나므로 복합제를 통해 처방 및 복약 편의성을 높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일동제약 측은 오는 8월을 목표로 텔로스톱플러스 발매 일정에 돌입하는 한편, 기존 의약품들 △항고혈압·고지혈 복합제 ‘텔로스톱’ △항고혈압 복합제 ‘투탑스’ △투탑스플러스 등을 앞세워 심혈관계 치료제 시장 공략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일동제약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시민단체, 최종구 금융위원장 직무유기로 고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