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프로바이오틱스 먹고 ‘패혈증’으로 사망…커지는 공포

업계 관계자들 “역학조사 이뤄져야…프로바이오틱스 만으로 사망하긴 어려워”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8/05/11 [18:02]

프로바이오틱스 먹고 ‘패혈증’으로 사망…커지는 공포

업계 관계자들 “역학조사 이뤄져야…프로바이오틱스 만으로 사망하긴 어려워”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8/05/11 [18:02]

업계 관계자들 “역학조사 이뤄져야…프로바이오틱스 만으로 사망하긴 어려워”

공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건강기능식품 감시감독 시스템 재정비 이뤄질까

 

50대 주부가 핵산과 프로바이오틱스를 섞은 분말 형태 건강기능식품을 먹고 패혈증으로 사망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프로바이오틱스 제품’ 전체에 공포가 확산되고 있다.

 

몸에 좋은 건강기능식품이라고 믿었던 소비자들은 ‘믿는 도끼에 발등 찍혔다’는 반응이지만 프로바이오틱스를 만드는 업체들은 그럴 리가 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어 당국이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에 힘이 실린다.

 

11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는 프로바이오틱스를 함유한 제품을 먹고 20여일만에 패혈증으로 사망한 50대 주부 정모씨의 사연이 소개됐다. 당시 정씨가 먹은 제품은 핵산과 프로바이오틱스를 섞은 제품인데, 섭취한 지 열흘정도 지났을 때 설사·소화장애·수포 증상을 보이다 사망했다.

 

정씨의 몸에 이상이 발견되고 가족들은 해당 업체에 항의했지만, 업체 측은 체내 독소가 빠지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명현반응’이라는 답변을 내놓았다.

 

여기에 평소 건강기능식품에 대해 ‘먹을 필요가 없다’는 입장을 밝혀왔던 명승권 교수가 “프로바이오틱스는 본질적으로 균이다. 면역력이 떨어진 사람에게 줬을 때 패혈증이 될 가능성이 있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논란은 더욱 커지고 있다.

 

하지만, 프로바이오틱스를 만드는 업체들과 전문가들은 “프로바이오틱스는 본질적으로 부작용이 적은 균이기 때문에 면역력이 약하다고 바로 패혈증으로 이어지긴 어렵다”는 반응이다.

 

업계 관계자는 “프로바이오틱스 전체에 대해 공포감이 조성되는 분위기는 좋지 않다고 본다. 제대로 된 역학조사가 이뤄져야 정확한 사망원인을 알 수 있겠지만 프로바이오틱스 만으로 사람이 사망했다고 연결짓기는 다소 무리가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다른 관계자는 “프로바이오틱스 사망사건으로 내부적으로도 비상”이라며 “프로바이오틱스를 먹고 설사나 변비, 두드러기 등의 증상을 호소하는 경우는 더러 있지만 사망까지 이어진 경우는 현재 국내에선 처음”이라 당혹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논란이 커지면서 현재 공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 돌아간 모양새다. 건강기능식품에 대한 허가와 관리를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담당하는 만큼 프로바이오틱스에 대해 다소 안일한 평가를 내린 것 아니냐는 시선이 쏠린다.

 

동시에 건강기능식품에 대한 관리시스템이 재정비 돼야한다는 목소리에 힘이 실리고 있다. 전문가들은 정부 차원에서 감시감독을 강화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소비자들이 무작정 ‘몸에 좋다’는 이야기만 듣고 건강기능식품을 오남용하는 것 또한 피해야 한다고 주문한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ㅇㅇ 18/05/14 [14:28] 수정 삭제  
  사람들이 불안하다고 합니다. 식약처가 빨리 원인을 밝혀야 합니다.
jyh7710 18/05/15 [00:41] 수정 삭제  
  모든 것은 과학적으로 명확히 밝힌 후 알려져야 맞습니다 수십년 동안 연구한 결과들이 추정이나 눈에 보이는 상황이 진실인양 먼저 보도되는 것도 큰 문제를 떠 안을수 있습니다 사망이 공교롭게도 섭취한 식품 때문이라고 유추 해석하면 안되는 것이지요 이미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을 섭취하기 전에 패혈증이 있는 상태에서 치료의 수단으로 항균성이 있는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을 섭취했다면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 때문에 사망이 된 것이 아니지요 그런 해석으로 한다면 같이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을 섭취하기 위해 물과 같이 섭취했다면 지속적으로 섭취한 물도 사망의 근원 제공인가요 전 세계적으로 수많은 연구자들이 밝힌 것처럼 유해균들을 퇴치시키는 능력이 있는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이 돌변하여 우리 몸을 공격할 수는 없지요 공교롭게 면역력이 약화된 상태에서 숨을 쉬었기에 공기가 우리 인체를 공격한 것으로 해석하는 것은 절대로 있어서는 안되는 이론이지요 차분히 과학적 연구와 역학조사 후에 드러내야 할 상황이라고 보아집니다 끊임없이 연구를 지속하는 사람으로서 숙고해야할 보도내용들입니다 그 섭취한 대상의 제품이 핵산이 함유된 프로바이오틱스로서 프로바이오틱스라는 가기 회사들의 제품에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니고 섭취한 그 회사의 그 제품 만이 문제가 있을 수도 있습니다 프로바이오틱스 전체가 문제가 있었다면 유산균이 함유된 요구르트도 항상 섭취하는 김치도 가끔 섭취하는 마걸리도 문제가 되었지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본격 탭댄스 영화 ‘스윙키즈’…메가박스 MX관 개봉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