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라돈침대 논란…원자력안전위원회 “피폭선량 기준치 이하”

매트리스 커버 밀착시켜 24시간 생활해도 법적기준치 이하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8/05/10 [14:12]

라돈침대 논란…원자력안전위원회 “피폭선량 기준치 이하”

매트리스 커버 밀착시켜 24시간 생활해도 법적기준치 이하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8/05/10 [14:12]

매트리스 커버 밀착시켜 24시간 생활해도 법적기준치 이하

“모나자이트 물질 생활용품에 활용하는 건 문제 있어…제도 개선할 것”

 

대진침대에서 폐암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진 ‘라돈’이 검출돼 논란이 커지자,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조사에 착수해 10일 중간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원안위가 공개한 바에 따르면 제품의 피폭선량은 ‘법정기준치 이하’로 안전기준을 초과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혹시 모를 가능성에 대비해 매트리스에는 반드시 커버나 시트를 씌우는 방식으로 피폭을 줄이려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아울러 신체접촉이나 호흡기 접촉 등의 부분에 있어서는 제도개선을 하는 등의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 원자력안전위원회가 확보한 완제품 매트리스의 모습. (사진제공=원자력안전위원회) 

 

원안위는 지난 3일 라돈검출 침대에 대한 언론보도 직후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 한국원자력안전재단 등과 침대판매사‧매트리스 제조사‧음이온파우더 공급사를 대상으로 7회에 걸친 현장조사를 진행했다. 또한 완제품 매트리스 1개를 포함한 9개 시료를 확보해 측정 및 분석‧평가를 실시했다.

 

그 결과, 매트리스 속커버를 신체에 밀착시킨 상태로 매일 10시간 동안 생활할 경우 연간 피폭방사선량은 0.06mSv이며, 최대 24시간을 생활할 경우 최대 연간 외부피폭선량은 0.15mSv로 평가됐다.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에 의한 가공제품 안전기준이 ‘연간 1mSv 초과금지’ 인 것을 생각하면 범위 내에 머무는 수준이다. 

 

원안위는 침대가 얼굴을 포함해 우리 신체와 많은 시간 접촉하는 내구성 제품인 점을 고려해 완제품 매트리스의 라돈 농도와 내부피폭선량을 평가하기도 했는데 사용자가 엎드려 호흡할 경우를 가정했을 때는 내부피폭의 영향이 있음(연간 0.5mSv)을 확인했다. 하지만 이 역시도 범위 내 수준안 것으로 나타났다. 

 

원안위는 이번 조사로 음이온파우더의 원료는 천연방사선핵종인 토륨이 높게 함유돼 있는 ‘모나자이트’인 것으로 최종 확인했다. 문제는 라돈의 경우 국제적으로 권고치가 마련돼 있지만 토륨은 권고치가 없다는 점이다. 

 

이에 대해 원안위는 “모나자이트 물질을 생활용품에 활용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보고, 그 부분에 대해 나름대로의 해법을 찾아가겠다. 지금으로써는 컨트롤 할 수 있는 기준은 명확하게 없으니 양해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 실제 사용환경을 고려해 라돈농도를 측정하는 모습. (사진제공=원자력안전위원회) 

 

최초로 라돈침대에 대해 제보한 A씨에 따르면 라돈 간이 측정기를 침대에 놓았을 때 최대치가 나왔으며 기계가 측정할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섰다. 

 

하지만 원안위에서는 이러한 현상은 간이측정기의 문제에 따른 결과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원안위는 “라돈과 토론이 (공간에) 혼재하는 경우에는 측정기가 구분을 못해서 토론을 라돈으로 인식한다. 그럴 경우 실제 라돈 농도보다 확 올라가서 과대평가되는 문제가 있다”며 “저희들은 (조사과정에서) 나름대로 엄밀한 평가기준을 세워서 평가를 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사태를 계기로 음이온 제품 전체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현상에 대해 원자력안전재단은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에 의해 가공제품 실태조사를 수행하고 있고 그 중에서 음이온 제품을 연회 100건 이상 조사하고 있다”고 말해 정부차원에서의 감시가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재용 정조준한 박용진 “고의 분식회계로 끝이 아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