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돈침대 논란…원자력안전위원회 “피폭선량 기준치 이하”

매트리스 커버 밀착시켜 24시간 생활해도 법적기준치 이하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8/05/10 [14:12]

라돈침대 논란…원자력안전위원회 “피폭선량 기준치 이하”

매트리스 커버 밀착시켜 24시간 생활해도 법적기준치 이하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8/05/10 [14:12]

매트리스 커버 밀착시켜 24시간 생활해도 법적기준치 이하

“모나자이트 물질 생활용품에 활용하는 건 문제 있어…제도 개선할 것”

 

대진침대에서 폐암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진 ‘라돈’이 검출돼 논란이 커지자,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조사에 착수해 10일 중간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원안위가 공개한 바에 따르면 제품의 피폭선량은 ‘법정기준치 이하’로 안전기준을 초과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혹시 모를 가능성에 대비해 매트리스에는 반드시 커버나 시트를 씌우는 방식으로 피폭을 줄이려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아울러 신체접촉이나 호흡기 접촉 등의 부분에 있어서는 제도개선을 하는 등의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 원자력안전위원회가 확보한 완제품 매트리스의 모습. (사진제공=원자력안전위원회) 

 

원안위는 지난 3일 라돈검출 침대에 대한 언론보도 직후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 한국원자력안전재단 등과 침대판매사‧매트리스 제조사‧음이온파우더 공급사를 대상으로 7회에 걸친 현장조사를 진행했다. 또한 완제품 매트리스 1개를 포함한 9개 시료를 확보해 측정 및 분석‧평가를 실시했다.

 

그 결과, 매트리스 속커버를 신체에 밀착시킨 상태로 매일 10시간 동안 생활할 경우 연간 피폭방사선량은 0.06mSv이며, 최대 24시간을 생활할 경우 최대 연간 외부피폭선량은 0.15mSv로 평가됐다.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에 의한 가공제품 안전기준이 ‘연간 1mSv 초과금지’ 인 것을 생각하면 범위 내에 머무는 수준이다. 

 

원안위는 침대가 얼굴을 포함해 우리 신체와 많은 시간 접촉하는 내구성 제품인 점을 고려해 완제품 매트리스의 라돈 농도와 내부피폭선량을 평가하기도 했는데 사용자가 엎드려 호흡할 경우를 가정했을 때는 내부피폭의 영향이 있음(연간 0.5mSv)을 확인했다. 하지만 이 역시도 범위 내 수준안 것으로 나타났다. 

 

원안위는 이번 조사로 음이온파우더의 원료는 천연방사선핵종인 토륨이 높게 함유돼 있는 ‘모나자이트’인 것으로 최종 확인했다. 문제는 라돈의 경우 국제적으로 권고치가 마련돼 있지만 토륨은 권고치가 없다는 점이다. 

 

이에 대해 원안위는 “모나자이트 물질을 생활용품에 활용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보고, 그 부분에 대해 나름대로의 해법을 찾아가겠다. 지금으로써는 컨트롤 할 수 있는 기준은 명확하게 없으니 양해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 실제 사용환경을 고려해 라돈농도를 측정하는 모습. (사진제공=원자력안전위원회) 

 

최초로 라돈침대에 대해 제보한 A씨에 따르면 라돈 간이 측정기를 침대에 놓았을 때 최대치가 나왔으며 기계가 측정할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섰다. 

 

하지만 원안위에서는 이러한 현상은 간이측정기의 문제에 따른 결과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원안위는 “라돈과 토론이 (공간에) 혼재하는 경우에는 측정기가 구분을 못해서 토론을 라돈으로 인식한다. 그럴 경우 실제 라돈 농도보다 확 올라가서 과대평가되는 문제가 있다”며 “저희들은 (조사과정에서) 나름대로 엄밀한 평가기준을 세워서 평가를 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사태를 계기로 음이온 제품 전체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현상에 대해 원자력안전재단은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에 의해 가공제품 실태조사를 수행하고 있고 그 중에서 음이온 제품을 연회 100건 이상 조사하고 있다”고 말해 정부차원에서의 감시가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이주의 코스메틱
썸네일 이미지
[Weekly’s New, 7월 3주차] 이주의 코스메틱 신제품은?
이주의 코스메틱
[Weekly’s New, 7월 3주차] 이주의 코스메틱 신제품은?
베리떼, 블리블리, 뉴스킨코리아, 리즈케이, 헤라, 오휘, 비욘드, 키엘, 라포랩, 아리얼, 저스트고고, 제이준코스메틱, 뷰디아니가 7월 셋째주 신제품을 출시했다. 여름철 땀이나 피지에 번지지 않는 데일리 메이크...
경제일반
썸네일 이미지
경중연 광명진흥회, “경쟁력 있는 중소기업으로 성장할 것”
경제일반
경중연 광명진흥회, “경쟁력 있는 중소기업으로 성장할 것”
(사)경기중소기업연합회 서부지회, 정기모임 및 광명진흥회 발대식 개최  경기도 광명시 중소기업인들이 공동 발전을 도모하고 상생 발전 및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하기 위한 진흥회를 결성하고 공식 출범을 알리는 ...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매뉴얼만 지켰어도…동두천 어린이집 차량사고, 왜 터졌나
사회일반
매뉴얼만 지켰어도…동두천 어린이집 차량사고, 왜 터졌나
“내릴 때 인원체크를 제대로 했더라면. 담임 선생님이 바로 어머니한테 전화를 해서 아이가 왜 안왔는지 확인했더라면. 매뉴얼대로만 했으면 발생하지 않았을 사고다. 너무 안타깝다” 초복(初伏)이었던 지난 17...
알고먹자
썸네일 이미지
[알고먹자] 큼직한 매력의 ‘브라질 너트’ 과하면 독
알고먹자
[알고먹자] 큼직한 매력의 ‘브라질 너트’ 과하면 독
사이즈도, 맛도 만족스러워 인기를 끌게된 브라질 너트는 단백질은 물론 각종 영양분이 풍부해 있어 우리 몸에도 좋다. 하지만 많은 양을 먹으면 오히려 우리 몸에 독이 된다는 사실은 많이 모르고 있는 것이 사실이...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막말에 고성까지 ‘국가혈액관리’ 토론회…적십자 강변 쏟아져
저널21
막말에 고성까지 ‘국가혈액관리’ 토론회…적십자 강변 쏟아져
최근 대한적십자사를 중심으로 혈액백 입찰 논란, 면역검사 시스템 논란 등이 끊이질 않는 가운데 ‘국가 혈액관리 이대로 좋은가’ 토론회가 국회에서 열렸다. 이날 토론회에 참석한 패널들은 대한적십자사에서 발...
정치일반
썸네일 이미지
권성동·염동열 불구속 기소…소득없이 끝난 수사
정치일반
권성동·염동열 불구속 기소…소득없이 끝난 수사
강원랜드 채용 비리를 수사하던 검찰은 권성동‧염동열 자유한국당 의원을 불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겼다. 방탄국회 때문에 주요 혐의자로 꼽히는 현직 국회의원 구속에 실패한 독립 수사단은 수사외압과 관련한 ‘항...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내년도 최저임금 8,350원, 노동계와 사용자 · 자영업자 모두 반발
사회일반
내년도 최저임금 8,350원, 노동계와 사용자 · 자영업자 모두 반발
소상공인연합회, “‘일방적 결정’…소상공인 모라토리움 실핼할 것“ 편의점업계 도 반발 거세 최저임금위원회가 2019년도 최저임금을 8,350원으로 결정한데 대해 노동계는 물론, 중소기업과 소상공인·편의점업계 ...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방사능덩어리 태국산 라텍스 “믿고 구매한게 죄인가”
사회일반
방사능덩어리 태국산 라텍스 “믿고 구매한게 죄인가”
최근 대진침대에서 방사능 물질인 라돈이 검출돼 국민불안이 커진 가운데 태국 여행에서 많이들 사들여 오는 라텍스 매트리스와 라텍스 베개 등에서도 라돈이 검출돼 파장이 커지고 있다. 라돈이 검출되는 라텍스 제...
소비/트렌드
썸네일 이미지
국산맥주의 기괴한 역수입…기울어진 운동장 해결될까
소비/트렌드
국산맥주의 기괴한 역수입…기울어진 운동장 해결될까
최근 국책연구기관이 맥주에 매기는 세금기준을 ‘출고가격’에서 ‘용량’으로 바꾸는 개편안을 내놓으면서, 가격경쟁력에서 수입맥주에 밀리던 국내 주류업계가 환영의사를 밝혔다. 하이트진로‧OB‧롯데주류 등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MJ포토] 경중연 광명진흥회, 발대식 갖고 공식 출범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