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대웅제약, 미국‧중남미 학회서 ‘나보타’ 최신 임상결과 발표

앨러간社 보톡스와 비교해 평가변수 입증…나보리프트 시술법 함께 알려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8/05/03 [10:29]

대웅제약, 미국‧중남미 학회서 ‘나보타’ 최신 임상결과 발표

앨러간社 보톡스와 비교해 평가변수 입증…나보리프트 시술법 함께 알려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8/05/03 [10:29]

앨러간社 보톡스와 비교해 평가변수 입증…나보리프트 시술법 함께 알려

“지속적인 근거중심 마케팅으로 글로벌 시장 입지 강화할 계획”

 

대웅제약이 자사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의 최신 임상결과를 미국 미용성형외과학회와 중남미 피부과학회에서 발표하며 제품 우수성을 알리고 글로벌 시장 진출에 청신호를 켰다. 

 

대웅제약은 지난 4월26일부터 5월1일까지 개최된 미국미용성형외과학회 (ASAPS’ The Aesthetic Meeting)에서 보툴리눔 톡신인 ‘나보타’와 보톡스를 비교해 유럽 및 캐나다에서 진행한 3상 임상 EVB-003의 결과와 미국에서 진행한 장기 안전성 임상 EVB-004의 결과를 각각 발표했다. 

 

▲ 멕시코 칸쿤에서 열린 중남미피부과학회 심포지움에서 청담i성형외과 석정훈 원장이 대웅제약의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에 대한 강의 및 시술법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제공=대웅제약) 

 

EVB-003의 임상결과는 유럽 임상연구자의 한명인 퍼 헤덴(Per Heden) 박사가, EVB-004의 임상결과는 미국 임상연구자 중의 한명인 폴 로렌스(Paul Lorenc)박사가 각각 구두발표 세션에 참가해 발표했다. 

 

EVB-003은 나보타와 보톡스를 비교해 520명을 대상으로 효능의 비열등성을 입증했으며, EVB-004는 12개월 반복투여 임상을 통해 나보타의 안전성 및 유효성을 검증했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이번 유럽 임상3상 결과는 위약을 대조군으로 했던 미국 임상결과와 달리 앨러간社의 보톡스와 직접 비교해 모든 평가변수를 입증했다”며 “나보타의 유럽 허가뿐만 아니라 전반적인 글로벌 진출에도 매우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결과”라 강조했다.

 

또한 대웅제약은 4월28일에서 5월1일까지 멕시코 칸쿤에서 개최된 ‘중남미 피부과학회(RADLA 2018, Reunion Annual de Dermatologos Latinoamericano)에도 참가해 제품의 우수성을 알리고 중남미 신흥시장에서의 영향력을 확대하는 계기를 마련했다는 설명이다.

 

RADLA는 매년 3000명 이상의 중남미 피부과 전문의와 100여개 업체가 참가하는 권위 있는 학회로 올해 36번째를 맞이했다. 

 

대웅제약은 중남미 파트너사 중 하나인 ‘PROBIOMED’社와 함께 전시부스와 부스강연, 심포지움 등을 개최해 나보타의 최신 임상결과 발표 및 나보타를 활용한 다양한 시술법을 전파했다.

 

성형외과 전문의 석정훈(청담i성형외과) 원장의 강의로 진행된 나보타 부스강연 및 심포지움은 나보타의 특장점과 나보타를 이용한 시술법인 ‘나보리프트’ 시연 등을 통해 중남미피부과의사들로부터 많은 호응과 관심을 얻었다.

 

강의자로 나선 석정훈 원장은 “나보타는 고순도 정제기법과 선진국 수준의 감압건조방식으로 제조돼 우수한 제품력을 가졌을 뿐만 아니라, 실제 대규모의 미국 및 유럽 임상결과를 통해 그 효과와 안전성을 입증했다”며 “나보타를 알릴뿐만 아니라 한국의 선진 미용성형시술법을 중남미 시장까지 전파할 수 있었던 의미있는 강연이었다”고 밝혔다.

 

대웅제약 박성수 나보타 사업본부장은 “나보타의 이번 임상결과 발표 및 전시회 홍보를 통해 이미 발매 중인 아시아와 중남미 시장을 더욱 확대하는 것은 물론, 미국과 유럽 등 선진국 시장 진출도 가속화할 것”이라며 “지속적인 근거중심 마케팅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입지를 한층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올해 출시 4주년을 맞은 나보타는 2014년 파나마를 필두로 2017년 멕시코까지 중남미 9개국가에 진출해 있다. 향후 브라질 등 미용성형분야에서 급성장중인 중남미 시장의 점유율을 확대하고 미국‧유럽‧캐나다 등 선진국 시장진출을 통한 글로벌 브랜드화를 계획하고 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대웅제약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8년만의 풀체인지 ‘New 푸조 50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