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정상회담] 文-金, 진전된 비핵화 입장 공동문 발표할까

비핵화, 한반도 평화 등 허심탄회하게 논의…긍정 반응 얻었나

송가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4/27 [16:20]

[2018 정상회담] 文-金, 진전된 비핵화 입장 공동문 발표할까

비핵화, 한반도 평화 등 허심탄회하게 논의…긍정 반응 얻었나

송가영 기자 | 입력 : 2018/04/27 [16:20]

비핵화, 한반도 평화 등 허심탄회하게 논의…긍정 반응 얻었나

김정은 “빙산의 일각에 지나지 않아”…‘통일’ 언급될 수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오전 정상회담 일정을 마무리했다. 문 대통령이 "전 세계 사람들에게 선물이 될 것 같다"고 밝히면서 김 위원장과 한반도 비핵화에 근접하는 합의를 이뤘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문 대통령은 27일 100분간의 정상회담을 마친 후 "오늘 아주 좋은 논의를 많이 이뤄서 남북 국민들에게, 전세계 사람들에게 선물이 될 것 같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많이 기대하셨던 분들에게는 물론 이제 시작하고 빙산의 일각에 지나지 않겠지만 우리 오늘 첫 만남과 이야기된 게 발표되고 하면 기대하셨던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만족을 드렸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특히 "이제 시작에, 빙산의 일각에 지나지 않겠지만"이라고 언급하면서 이날 합의문에 비핵화에 근접한 내용이 담길지 주목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날 공동합의문에 김 위원장의 한반도 비핵화 의지를 최대한 이끌어낸 문구가 들어가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문 대통령이 줄곧 한반도 비핵화에 방점을 찍어왔기 때문에 향후 북미 정상회담, 남북미정상회담까지 목표에 최대한 접근하기 위해서는 이날 합의문에 진전된 내용이 담겨야 한다.

 

김 위원장도 이번 정상회담들의 목적이 비핵화인 점을 알고 있다는 것을 감안할 때 확대된 입장을 제시했을 가능성도 있다.

 

뿐만 아니라 이날 문 대통령과의 비공개 환담에서 '통일'을 언급하기도 했던 만큼 궁극적으로 한반도 통일을 위한 남북간 공동의 노력을 기울이자는 내용이 담길 수도 있다.

 

한편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김 위원장과 리설주 여사는 이날 오후 6시30분 평화의 집 3층 연회장에서 열리는 오찬에 참석할 예정이다.

 

문화저널21 송가영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