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정상회담] 홍준표에 쏟아진 비난 “도움은 커녕 고춧가루 뿌려”

하태경 “日방송 발언 철회하고 사과하라”…박지원 “참으로 한심해”

남동진 기자 | 기사입력 2018/04/27 [10:58]

[2018 정상회담] 홍준표에 쏟아진 비난 “도움은 커녕 고춧가루 뿌려”

하태경 “日방송 발언 철회하고 사과하라”…박지원 “참으로 한심해”

남동진 기자 | 입력 : 2018/04/27 [10:58]

洪, 일본 아사히TV서 “김정은의 위장 평화쇼 믿지 않는다” 발언

하태경 “日방송 발언 철회하고 사과하라”…박지원 “참으로 한심해”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김정은의 위장 평화쇼를 믿지 않는다”고 발언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홍 대표를 향해 “홍 대표의 대통령도 문재인이지 다른 누가 아니다”며 “일본 방송에서 한 발언을 즉각 철회하고 사과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 힘내라. 문 대통령이 비핵화 담판에서 승리할 수 있도록 대한민국 온 국민이 문 대통령에게 기를 모아주자”고 격려했다. 

 

같은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도 홍 대표를 향해 “역시 홍준표 답다. 공격할 것을 공격해야지”라고 힐난을 퍼부었다. 

 

박 의원은 김정은 위원장이 먼저 북핵 비핵화를 얘기한 점을 언급하며 “도움은 못 줄망정 이렇게 고춧가루 뿌리는 것은. 대한민국 국민이면서 대한민국 제1야당 대표의 자격이 있는가. 참으로 한심하다고 생각한다”고 지적을 이어갔다. 

 

한편,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지난 26일 일본 아사히TV와의 인터뷰를 통해 “김정은의 위장 평화쇼를 믿지 않는다”며 “한국 여론에서 남북정상회담을 실제로 지지하는 계층은 좌파 뿐”이라 발언해 논란을 키웠다. 

 

문화저널21 남동진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