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정상회담] 김정은, 방명록에 "평화의 시대, 역사의 출발점에서"

리허설대로 일정 진행…양측 수행원들과 인사 나눠

송가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4/27 [10:08]

[2018 정상회담] 김정은, 방명록에 "평화의 시대, 역사의 출발점에서"

리허설대로 일정 진행…양측 수행원들과 인사 나눠

송가영 기자 | 입력 : 2018/04/27 [10:08]

리허설대로 일정 진행…양측 수행원들과 인사 나눠

양 정상, 평화의 집 접견실에서 비공개 환담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과의 본격적인 정상회담을 시작하기에 앞서 방명록에 "새로운 역사는 이제부터 평화의 시대, 역사의 출발점에서"라고 작성했다.

 

▲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의 방명록 (사진=JTBC 중계 캡처)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27일 오전 9시 30분 군사분계선(MDL)을 사이에 두고 악수를 나누면서 역사적인 첫 만남이 시작됐다.

 

양 정상은 악수를 나누며 인사를 나눴고 남쪽과 북쪽으로 넘어가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대성초등학교 학교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전통의장대의 호위를 받으며 공식적으로 환영식을 받았다.

 

의장대 사열까지 받은 양 정상은 양측 공식수행원들과 인사를 나누면서 환영식을 마무리했다. 평화의 집까지 도보로 이동한 김 위원장은 2층 로비에서 준비된 방명록에 서명을 했다.

 

김 위원장의 방명록 작성을 마치고 접견실로 이동한 양 정상은 비공개로 사전환담을 가진후 오전 10시30분부터 본격적인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문화저널21 송가영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공예작품으로 된 술잔과 식기는 어떤 모습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