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SKT의 블록체인 사업비전…“자산 관리 플랫폼으로 육성”

3대 사업 청사진 제시…“신뢰받는 블록체인 플랫폼 만들 것”

박수민 기자 | 기사입력 2018/04/24 [17:18]

SKT의 블록체인 사업비전…“자산 관리 플랫폼으로 육성”

3대 사업 청사진 제시…“신뢰받는 블록체인 플랫폼 만들 것”

박수민 기자 | 입력 : 2018/04/24 [17:18]

SK텔레콤이 블록체인을 활용, 신뢰받는 자산관리 플랫폼을 만들겠다는 청사진을 그려냈다. 연내 블록체인을 적용한 서비스를 공개하고, 관련 스타트업의 암호화폐 발행을 지원하는 등 생태계 활성화에 힘을 보탠다는 취지다. 

 

오세현 SK텔레콤 IoT/Data사업부 블록체인사업개발유닛장은 24일 서울 을지로 삼화빌딩에서 진행된 ‘New ICT 포럼’에서 블록체인 신사업으로 ▲디지털 실명제를 통한 인터넷 세상의 신뢰기반 마련 ▲편의성을 제고한 지불 서비스 ▲토큰 익스체인즈 허브 등 향후 SK텔레콤의 블록체인 확장 사업 비전을 제시했다.

 

▲ 오세현 SK텔레콤 IoT/Data사업부 블록체인사업개발유닛장 24일 서울 을지로 삼화빌딩에서 진행된 ‘New ICT 포럼’에서 블록체인 신사업으로 ▲디지털 실명제를 통한 인터넷 세상의 신뢰기반 마련 ▲편의성을 제고한 지불 서비스 ▲토큰 익스체인즈 허브 등 향후 SK텔레콤의 블록체인 확장 사업 비전을 제시했다. (사진제공=SK텔레콤)     

 

SK텔레콤의 블록체인 사업비전은 ‘고객에게 신뢰받는 블록체인 거래 플랫폼’을 주요 골자로 한다. 오세현 유닛장은 “SK텔레콤은 블록체인을 통해 기존 거래 방식의 변화를 주도하고, 거래의 대상과 참여자가 확정된 새로운 개념의 거래 플랫폼을 지향한다”며 “블록체인은 암호화폐만에 한정되지 않고, 사회 전반의 거래구조를 변화시키는 매개체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블록체인은 디지털 세상에서 개인정보를 안전하게 지켜주면서도 실명 인증을 통해 거래나 투표, 댓글 등에 신뢰성과 투명성을 보장할 수 있다”며 “디지털 실명제를 통해 서비스 가압과 본인인증 과정이 대폭 간소화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입장권 한 장으로 놀이시설이나 영화관 등을 모두 이용할 수 있는 것처럼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디지털 실명제는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본인인증을 할 수 있도록 편의를 제공한다는 설명이다.

 

블록체인을 활용하게 되면 자산거래 방식도 달라진다. 현재 인터넷에서는 고가 부동산이나 다이아몬드 등의 귀금속 등 거래 상대방과 신뢰가 확실하게 담보되지 않아 거래에 제약을 받는다. 

 

하지만 블록체인을 적용하면 거래 자산의 이력 및 거래참여자의 본인 확인이 가능해져 신뢰 기반의 P2P 거래가 이뤄질 수 있다는 것이다. 또 거래참여자의 직접 시장 참여로 중개자의 역할이 축소되고, 거래 과정에서 발생하는 시간과 비용이 절감된다.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블록체인을 활용, 모든 은행계좌나 신용카드, 마일리지 등의 금융·비금융 자산 등을 하나로 관리하고 라이프스타일에 맞춘 자산관리 서비스 및 지불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블록체인 거래 플랫폼과 함께 스타트업의 암호화폐 발행을 지원하는 ‘토큰 익스체인지 허브(Token Exchange Hub)’ 사업도 추진한다. 건전한 암호화폐 생태계 조성 및 블록체인의 사회적 가치를 창출한다는 취지다. 토큰 익스체인지 허브는 스타트업이나 중소기업이 가상화폐공개(ICO)를 통해 암호화폐를 발행할 때 체계적인 행정지원과 조언으로 안전하고 투명한 거래를 돕는다. 

 

따라서 일회성 투자자 매칭이 아닌 블록체인 스타트업에 대한 지원 프로그램으로 지속적인 성장을 돕고,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사회적 기업 육성에도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오세현 유닛장은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사업을 하고자 하는 기업과 개인, 그리고 사용자 모두 가치를 얻을 수 있는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박수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8년만의 풀체인지 ‘New 푸조 50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