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文 대통령·홍준표 단독 영수회담 종료…안보·정국현안 등 논의

집권 2년 만에 첫 단독 만남…‘리비아식’ 핵 폐기 요구

송가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4/13 [18:14]

文 대통령·홍준표 단독 영수회담 종료…안보·정국현안 등 논의

집권 2년 만에 첫 단독 만남…‘리비아식’ 핵 폐기 요구

송가영 기자 | 입력 : 2018/04/13 [18:14]

집권 2년 만에 첫 단독 만남…‘리비아식’ 핵 폐기 요구

먼저 손 내밀고 협치 보인 文…정국 움직일 동력 확보했나

 

문재인 대통령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단독 영수회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두 사람은 한반도의 안보 정세와 비핵화, 정국 현안 등에 대한 의견을 허심탄회하게 논의했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13일 브리핑을 통해 "지난 12일 오후3시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강효상 당대표 비서실장에게 전화를 걸어 남북문제를 주제로 문 대통령과 홍 대표의 1대1 비공개 영수회담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문 대통령과의 영수회담이 끝나는 대로 국회로 돌아와 의원총회를 소집하고 소속 의원들에게 회담 내용을 설명할 예정이다.

 

청와대의 핵심관계자는 "홍 대표가 여야 지도부 회동에 오지 않은 상황에서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 등을 앞두고 외교·안보에 여야가 따로 없다는 원칙 아래 대화가 필요해 회동이 성사됐다"고 전했다.

 

▲ 문재인 대통령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2일 오후 영수회담을 통해 회동하고 한반도 정세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제공=청와대 홈페이지) 

 

이날 회동에는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과 강효상 자한당 대표 비서실장이 배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의 회동은 오후 2시30분부터 약 1시간 20분 동안 진행됐다.

 

이 관계자는 "남북관계는 초당적인 문제이고 국가의 중대한 문제이기 때문에 야당 대표와 의견을 나눌 필요가 있겠다고 해서 임 실장을 통해 홍 대표께 연락했다"며 회담 성사 배경을 전했다.

 

홍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로 돌아와 의원총회를 소집하고 "남북 정상회담, 북미 정상회담에 반대하지 않는다. 그러나 북핵 폐기 회담이 돼야 한다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문 대통령을 만나 핵폐기와 관련해 단계적 폐기가 아닌 일괄 폐기가 돼야 하고 6개월에서 1년 사이의 '리비아식 폐기'를 제안했다고 말했다.

 

이어 "한미동맹을 이완시키는 최근 이 정권의 조치에 대해서는 참으로 걱정스럽다.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한미동맹을 강화하는 조치를 취해주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홍 대표는 대통령 개헌안 발의,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임명 철회와 오는 6.13 지방선거의 철저한 중립도  요구했다. 이 외에도 여야정 상설협의체 활성화도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두 사람의 단독 회담 성사로 청와대가 제1야당의 국정 협조 동력을 어느정보 확보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자한당은 문 대통령의 취임이후부터 지금까지 모든 개혁과 정책에 반대 입장을 고수하며 보이콧도 불사해왔다. 지금도 대통령 개헌안과 청년일자리 추경이 논의조차 제대로 되지 못하고 국회를 표류하고 있다.

 

여기에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외유성 출장 논란까지 겹치면서 정국이 꽉 막힌 상황이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이 홍 대표가 지금까지 요구해온 단독 영수회담을 수용해 야당에 협치의 자세를 보여주면서 정국을 움직일 여론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대통령이 제1야당의 당대표에게 한반도 최대 현안인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 만남을 먼저 제안한 만큼 자한당도 국정 현안에 대해 반대로 일관하고 적극적인 공세를 퍼붓기도 어려워졌다.

 

자한당도 4월 임시국회도 중반부에 들어서는 상황에서 언제까지고 국회 문을 걸어 잠그고 있을 수는 없다. 지방선거까지 불과 2개월밖에 남지 않은 시점에서 국회에서 성과가 나지 못하면 역풍을 맞을 가능성도 높다.

 

이와 관련해 김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단독회담을 직접 제안한 것에 대해 국민들은 환영의 박수를 보낸다. 다만 지금 현재 자한당이 취하고 있는 태도는 유감"이라며 "대통령에게 나름 의사를 전달한 만큼 이제라고 국민투표법 처리, 추경예산안 통과, 개헌 논의에 속도를 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화저널21 송가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본격 탭댄스 영화 ‘스윙키즈’…메가박스 MX관 개봉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