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국 흔든 ‘김기식 외유 출장’ 논란…文 대통령 “위법인지 파악하라”

정공법 선택한 靑…“과거 국회의원 시절 문제 행위 위법이면 사임”

송가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4/13 [15:52]

정국 흔든 ‘김기식 외유 출장’ 논란…文 대통령 “위법인지 파악하라”

정공법 선택한 靑…“과거 국회의원 시절 문제 행위 위법이면 사임”

송가영 기자 | 입력 : 2018/04/13 [15:52]

정공법 선택한 靑…“과거 국회의원 시절 문제 행위 위법이면 사임”

공세 강화하는 野…“김기식 감싸기는 박근혜의 우병우 감싸기와 같은 것”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국회의원 재직 시절 인턴 직원과 외유성 출장을 떠났다는 논란이 정국을 뒤흔들고 있다. 논란 발생 이후에도 침묵을 유지하던 문재인 대통령은 인사논란에 적법한 절차와 조사를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13일 서면 메시지를 통해 "김 원장의 과거 국회의원 시절 문제가 되고 있는 행위 중에 어느 하나라도 위법이라는 객관적인 판정이 있으면 사임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피감기관 지원 해외출장이 당시 국회의원들의 관행에 비춰 도덕성에서 평균 이하라고 판단되면 위법이 아니더라도 사임토록 하겠다"고도 했다.

 

또한 "국회의원의 피감기관 지원 해외출장이 위법 여부를 떠나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다는 국민들의 비판은 겸허하게 받아들인다"며 "궁극적으로 국민들의 판단에 따라야겠지만 위법이었는지 당시 관행이었는지는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인사 때마다 하게 되는 고민을 말씀드리고 싶다. 근본적인 개혁이 필요한 분야는 과감한 외부 발탁으로 충격을 줘야 한다는 욕심이 생긴다"며 "하지만 과감한 선택일수록 비판과 저항이 두려워 늘 고민"이라고 강조했다.

 

청와대가 김 원장의 논란에 대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의 명의로 질의서를 모내는 등 정면돌파 의지를 보이지 야당은 공세를 더욱 강화하고 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3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세상에 이렇게 비열하고 치졸한 경우가 어딨나. 청와대가 임명해놓고 뒷감당을 누구에게 떠넘기려 하는 것이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김기식 하나 지키려고 선관위 뒤로 숨겠다는 청와대가 이제 전면전은 선언하고 나섰다"며 "비열한 꼼수로 파도를 피하려고 하지 말고 인사검증에 실패한 과오에 대해 깨끗하게 인정하는 모습을 보여줘야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인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 원장을 해임하라는 요구는 상식 중의 상식으로 적폐청산을 외치는 정부가 받아들여야할 기본중의 기본"이라고 말했다.

 

또한 "청와대와 여당의 반응은 이러한 국민적 상식과 기본에서 너무나 벗어났다. 박근혜 청와대에서 우병우 수석을 감싸기 한 것과 뭐가 다르냐"며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김 원장이 누구에 의해 어떻게 인사추천이 됐고 조국 민정수석은 무엇을 어떻게 인사 검증했는지 밝혀야 할 것"이라며 "정리할 것은 정리하고 새로운 출발을 하는 것이 나라를 편안하고 이끄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문화저널21 송가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본격 탭댄스 영화 ‘스윙키즈’…메가박스 MX관 개봉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