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與, 김성태 외유 출장 의혹 제기…한국당 "집권당 물타기"

지난 2015년 2월, 12월 두 차례 출장…"제1야당 원내대표 처신으로 옳나"

송가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4/11 [17:59]

與, 김성태 외유 출장 의혹 제기…한국당 "집권당 물타기"

지난 2015년 2월, 12월 두 차례 출장…"제1야당 원내대표 처신으로 옳나"

송가영 기자 | 입력 : 2018/04/11 [17:59]

지난 2015년 2월, 12월 두 차례 출장…"제1야당 원내대표 처신으로 옳나"

한국당 즉각 반발…"국토부 숙원사업인 국립항공박물관 건립차 출장"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외유성 출장 논란으로 여야의 공방전이 치열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외유 출장 의혹을 제기했다. 자한당은 "청와대와 집권당이 물타기를 한다"며 반발했다.

 

제윤경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11일 오후 논평을 통해 "김 원내대표 역시 지난 2015년 두 차례에 걸챠 한국공항공사를 통한 나홀로 출장과 보좌진 대동 출장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제 대변인에 따르면 김 원내대표가 국회 국토위원회 위원이었던 지난 2015년 2월, 12월에 각각 캐나다와 미국을 방문했다.

 

4박6일 일정이었던 2월 출장에는 1100만원대의 출장 경기를 국토부 산하기관인 한국공항공사가 지원했고, 3박5일 일정이었던 12월 출장에는 지원을 받지 않은 대신 보좌관을 대동했다.

 

또한 이 두 차례의 출장은 김 원장의 출장 국가와 동일한 장소였고 국제민간항공기구 방문, 스미소니언 방문 등 출장 주요일정도 동일하다. 

 

제 대변인은 "김 원장에 대한 비난의 기준으로 보면 최소한 김 원내대표야말로 피감기관을 통한 해외 출장이었고 갑질의 최정점에 있다는 비판을 피할 길이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김 원내대표는 '황제외유 갑질출장'을 말할 자격이 없다. 김 원장의 허물을 방패삼아 4월 임시국회 전체를 공전시키는 행위가 제1야당 원내대표로서 적절한 처신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자한당은 즉각 반발했다. 김 원내대표가 당시 떠났던 출장의 목적은 국제민간항공기구와 공항주변지역 고도제한 완화를 협의하고 국토부의 숙원사업인 국립항공박물관 건립을 위함이었다는 것이다.

 

출장경비와 관련해서도 2월 출장의 경우 국토부와 공항공사의 출장단에 포함돼 책정된 사항이고 12월 출장의 경우 국회사무처 국제국 경비를 통한 공무출장이라고 주장했다.

 

신보라 원내대변인은 "공무와 외유도 구분하지 못하는가"라며 "특별한 공무도 없이 유럽과 미국으로 9박10일 외유를 하고 국회의원 임기를 불과 열흘 남겨놓고 7박8일 정치자금 땡처리 외유를 한 경우와 비교하는 것은 저열한 물타기 작태"라고 성토했다.

 

또한 "청와대, 집권당, 원내대표까지 나서서 제1야당 원내대표를 흠집내고 물타기하려는 구태의 공작정치와 여론조작정치에 분노를 느낀다"며 "선거를 앞두고 악화일로를 걷는 민심이 두렵다면 김 원장을 해임하는 정도를 걸어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 원내대표는 김 원장의 외유성 출장 의혹과 관련해 "국정조사를 통한 국회 청문회를 추진하는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송가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8년만의 풀체인지 ‘New 푸조 50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