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중외제약 아토피치료제 신약후보물질, SCI급 국제학술지 등재

‘JW1601’ 유도체 전임상결과, 염증과 가려움 동시에 억제하는 혁신성 입증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8/04/10 [11:10]

JW중외제약 아토피치료제 신약후보물질, SCI급 국제학술지 등재

‘JW1601’ 유도체 전임상결과, 염증과 가려움 동시에 억제하는 혁신성 입증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8/04/10 [11:10]

‘JW1601’ 유도체 전임상결과, 염증과 가려움 동시에 억제하는 혁신성 입증

“우수한 약효와 안전성, 개발 가치 높아”…아토피치료제 2023년 발매 예상

 

JW중외제약이 아토피 피부염 치료제로 개발하고 있는 ‘JW1601’의 유도체에 대한 전임상 결과가 의약화학분야 국제학술지인 ‘Journal of Medicinal Chemistry’ 온라인판에 등재됐다.

 

JW1601 유도체는 염증과 가려움을 동시에 억제하는 혁신적인 아토피치료제 임상후보물질로, 높은 개발가치를 갖고 있다. 

 

 

10일 JW중외제약은 국제학술지에 등재된 ‘히스타민(histamine) H4 수용체에 선택적으로 작용하는 아토피 피부염 치료제 개발’이라는 제목의 논문을 공개했다. 

 

해당 논문은 C&C신약연구소가 지난해 5월 JW중외제약에 기술을 이전한 ‘JW1601’의 유도체에 대한 연구결과로, C&C신약연구소만의 독창적 코어 테크놀러지 플랫폼 ‘CLOVER(클로버)’의 가상 검색 시스템을 통해 새로운 구조의 유효 화합물(hit)을 발굴하고 타겟 단백질의 저해활성과 선택성을 개선해 신약 후보물질을 도출하는 전 과정을 포함한 내용이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JW1601 유도체는 히스타민 H4 수용체에 선택적으로 작용해 아토피 피부염을 유발하는 면역세포의 활성과 이동을 차단하고, 가려움증을 일으키는 히스타민의 신호전달을 억제하는 혁신신약 후보물질이다. 

 

이 물질은 항염증 위주였던 기존 치료제와는 달리 아토피 피부염으로 인한 가려움증과 염증을 동시에 억제하는 특징을 지닌 것으로 확인됐다.

 

다국적 제약사가 개발하고 있는 ‘히스타민 H4 수용체’를 억제하는 기존의 신약 후보물질은 혈중 약물 농도 부족으로 인한 약효의 한계성과 비선택적 결합에 의한 독성의 문제가 있었다. 

 

하지만 JW1601 유도체는 대사 안정성과 용해도를 개선해 획기적으로 약물 동태 프로파일을 향상시켜 우수한 효능을 나타냈으며, 높은 선택성에 기초한 안전성을 입증했다.

 

C&C신약연구소가 진행한 전임상 약효 시험 평가에서도 급성 가려움 동물 모델 시험과 만성 아토피 동물 모델 시험에서 위약군과 대비해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우수한 효능을 나타냈다. 

 

C&C신약연구소 관계자는 “이번 논문 등재는 C&C신약연구소의 독창적인 코어 테크놀러지 플랫폼에 기반한 약물 개발의 효율성과 과학적 타당성을 인정받은 결과”라며 “JW중외제약에 권리를 양도한 JW1601은 우수한 약효와 안전성을 보이는 신약 후보 물질인 만큼 글로벌 신약으로서의 개발 가치가 매우 높다”라고 강조했다.

 

JW중외제약은 현재 국가 R&D사업을 담당하는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으로부터 연구비를 지원 받아 ‘JW1601’를 개발하고 있으며, 금년 내에 임상1상 개시를 목표로 FDA IND(임상허가신청) 수준의 비임상시험과 임상약물 생산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한편, JW1601의 발매 예상 시점인 2023년경에는 아토피 피부염 치료제의 세계시장 규모가 약 6조 원 규모로 추산된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공예작품으로 된 술잔과 식기는 어떤 모습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