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靑, 김기식 사퇴 일축…“해임할 만큼 결함 아니라고 판단”

관련기관 예산 적정하게 쓰였는지 조사…‘적법’으로 결론

송가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4/09 [17:55]

靑, 김기식 사퇴 일축…“해임할 만큼 결함 아니라고 판단”

관련기관 예산 적정하게 쓰였는지 조사…‘적법’으로 결론

송가영 기자 | 입력 : 2018/04/09 [17:55]

관련기관 예산 적정하게 쓰였는지 조사…‘적법’으로 결론

공적인 목적으로 이뤄진 해외출장 확인…“지적은 겸허히 수용”

 

청와대가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해외 출장 의혹과 관련해 현장조사한 결과 모두 공적인 목적으로 이뤄진 해외출장이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각의 사퇴 요구에 대해 "해임에 이를 정도로 심각하지 않다"고 일축했다.

 

김의겸 대변인은 9일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김 원장을 둘러싼 일부 언론의 의혹 제기에 대해 그 내용을 확인했다. 그 결과 의혹이 제기된 해외출장 건들은 모두 공적인 목적으로 이뤄진 것이고 적법하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어 "출장 건들은 모두 관련 기관의 해외진출을 돕기 위한 의원 외교 차원에서 이루진 것이거나 관련 기관의 예산이 적정하게 쓰였는지 현장조사를 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기대와 눈높이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지적은 겸허하게 받아들인다. 그렇다고 해임에 이를 정도로 심각하지는 않다는 판단을 내렸다"고 강조했다.

 

청와대의 한 핵심 관계자에 따르면 민정수석이 처음 김 원장을 검증할 EO 200여가지에 이르는 항목에 대해 소명하는 절차를 거쳤고 그중 '기관·단체의 임직원과 함께 해외 방문하거나 골프를 친적이 있느냐'는 문항에 김 원장은 '골프를 못한다'는 등의 답변을 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민정수석실에서 검증했는데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다. 당시 검증했던 결과와 이번에 재조사한 결과에 차이가 없다"며 "검증과정에서 이미 다 나온 내용"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 원장에게 직접 소명을 듣고 관련자들의 진술도 듣고 관련 서류, 기타 증거 서류 등을 통해 확인했다"고 말했다.

 

피감기관으로부터 금품을 받은 것이 문제가 아니냐는 지적에는 "당시의 관행이나 다른 유사한 사례들로 비춰봤을 때 그것이 해임에 이르기까지 심각한 결함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며 "정도라는 것이 있다"고 선을 그었다.

 

또한 다른 의원들 없이 단독으로 갔다는 것도 문제가 있지 않느냐는 질문에 "비서와 둘이 다닌 것이 아니라 관련 기관에 소속된 5명과 동행하면서 업무를 봤다"고 강조했다.

 

문화저널21 송가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8년만의 풀체인지 ‘New 푸조 50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