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지방선거에 대표직 거는 洪…"6곳 못지키면 사퇴"

경남·경북·대구·울산에 자신감…충남·부산·대전 박빙 예상

송가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4/05 [17:57]

지방선거에 대표직 거는 洪…"6곳 못지키면 사퇴"

경남·경북·대구·울산에 자신감…충남·부산·대전 박빙 예상

송가영 기자 | 입력 : 2018/04/05 [17:57]

경남·경북·대구·울산에 자신감…충남·부산·대전 박빙 예상

안철수 출마에 견제구…"좌우도 아닌 당과 연대는 정당 문 닫자는 것"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오는 6.13 지방선거에서 광역단체장 6곳을 사수하고 그렇지 못할 경우 당대표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5일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을 만나 "(6곳 못지키면)사퇴한다. 대표직을 내려놓을 것"이라며 "광역단체장 6곳 사수는 현상 유지 정도이다. 집권 1년차 상황에서 사수만해도 현상유지는 한 것이기 때문에 이기는 것"이라고 밝혔다.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문화저널21 DB / 자료사진) 

 

현재 홍 대표가 자신하는 광역자치단체장은 △경남지사 △경북지사 △대구시장 △울산시장 등 총 4곳이고 충남지사, 부산시장, 대전시장 등 3곳은 박빙으로 예상하고 있다.

 

홍 대표는 서울시장에 김문수 전 지사를 전략공천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양강구도에서 이길 수 없다는 판단이 있었는데 3자구도로 가면 우리에게 승산이 있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이어 "바른미래당은 조직이 없다. 그 정도 조직을 갖고 서울시장 선거에 나선다는 것이 뜬구름 잡는 것 아니냐"고 꼬집었다.

 

또한 "서울에 연고가 없음을 자꾸 강조하는데 서울은 95%가 토박이가 아니다. 전국에서도 모이고 이북에서도 모이는 용광로 같은 동네"라며 "누구라도 출마할 수 있다. 김 전 지사를 비난하는 것 보면 참 기가 막힌다. '초딩' 수준이라고 생각한다"고 일축했다.

 

지난 4일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이 서울시장 출마 기자회견을 통해 서울에 연고가 없는 김 전 지사의 지방선거 출마를 정면 비판한 바 있다.

 

특히 '범보수' 야당의 선거연대 가능성에 대해서는 확실히 선을 그었다. 홍 대표는 "우리는 총선의 준비 과정으로 지방선거를 치르는 것이지 좌도 우도 아닌 정리대상인 정당과 연대해서 선거를 치른다는 것은 정당 문을 닫자는 것"이라며 바른미래당을 겨냥했다.

 

이 외에도 이인제 전 최고위원을 충남지사에 전략공천하면서 '올드보이' 의존 경향이 있다는 지적에 홍 대표는 "충청도에 가보면 JP이래 최고의 인물"이라며 추켜세웠다.

 

그러면서 "자기 지역구에서 실족했다고 폐물 취급해서는 안된다. 우리 당에서는 내부에서 가용할 수 있는 최고의 인적 자원을 동원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창원시장 선거에 나선 조진래 후보가 부정채용 의혹에 휩싸인 것과 관련해서는 "인지도가 올라가고 탄압을 해주니 시민들이 반발해 선거가 될 것이라고 본다"며 "오히려 우리가 선거를 치르기 더 쉬워질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문화저널21 송가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MJ포토] ‘파인텍지회 고공농성 403일’ 땅 위 사람들에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