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인터뷰] 국제주얼리디자인공모전 대상 수상한 주얼리디자이너 우하나

박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18/04/03 [21:17]

[인터뷰] 국제주얼리디자인공모전 대상 수상한 주얼리디자이너 우하나

박명섭 기자 | 입력 : 2018/04/03 [21:17]

“끊임없는 시장조사와 고객의 취향에 맞춘 디자인 개발이 주얼리 디자인 발전의 원동력이라고 생각한다.” 

 

'제17회 국제주얼리다지인공모전'에서 ‘봄의 이야기(Story of Spring)’, ‘꽃의 향연(Feast of Flowers)’ 이라는 작품을 출품해 실물부문 대상(중소벤처기업부장관상)수상의 영예를 안으며 자신의 역량을 다시한번 과시한 ‘금궁’ 우하나 대표의 말이다. 

 

▲ 주얼리 디자이너 우하나 ‘금궁’ 대표가 3일 오후 제17회 국제주얼리다지인공모전 시상식에서 실물부문 대상(중소벤처기업부장관상)을 수상했다. © 박명섭 기자

 

그는 수상작 ‘꽃의향연’에 대해 “만물이 태어나는 아름다움과 경이로움을 담아 자연의 평화를 표현한 브로치로, 봄에 피어나는 아름다운 꽃에 우아한 자태의 나비가 앉아 쉬어가는 모습을 담았다”면서 “색색의 옷을 입고 아름다운 비행을 통해 우아함을 뽐내는 나비를 다양한 컬러의 사파이어로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꿀벌을 형상화 한 브로치인 ‘봄의 이야기’에 대해서는 “바로크진주를 활용하여 고급스러움을 강조하고 동시에 수정을 비롯한 다양한 컬러 원석을 사용해 예쁜 색으로 다가오는 봄을 담았다”고 덧붙였다.

 

우 대표는 스무살에 호기심으로 시작한 주얼리 공부를 계기로 보석의 매력에 빠져 업계에 입문했다. 그는 “보석감정사로서 다이아몬드를 감정하고 고객에게 설명을 해주다보니 자연스럽게 실무경력으로 이어졌다”면서 “고객들과의 상담에서 채워지지 않았던 답답함을 디자인을 통해 풀었다”고 강조했다.

 

현재 광주광역시에서 결혼예물 및 결혼커플링 전문 브랜드 ‘금궁’을 운영하고 있는 우 대표는 보석공학박사(PH.D)로 영국보석감정사(FGA), 프로페셔널주얼러(PJ), 일본진주감정전문가(JPI), 미국주얼리가치평가사(MV), 보석감정사(AGK) 등 다양한 자격을 보유하고 있으며, 2017 광주광역시 기능경기대회 귀금속공예직종 심사위원, 2016~2017 경기도장애인기능경기대회 주얼리디자인 심사위원으로 활동했다. 

 

(사)한국귀금속보석디자인협회 활동과 다양한 국내외 전시활동을 통해 중견 주얼리 디자이너로 자리매김한 그는 이번 국제주얼리디자인공모전 수상은 물론, 2017 세계평화미술대전 입선, 2016 굿디자인 선정, 3년 연속 ‘Design Korea’전시 등 화려한 경력을 쌓아왔다.

 

▲ 왼쪽부터 2018 제17회 국제주얼리다지인공모전 실물부문 대상(중소벤처기업부장관상) 수상작인 우하나의 ‘봄의 이야기(Story of Spring)’, ‘꽃의 향연(Feast of Flowers)


지난 2016 굿디자인(GD)에서 시계, 주얼리 부문에 선정된 그의 작품 ‘다흰·가온’은 한국의 미를 콘셉트로 태극과 한복 저고리를 표현했다. 우 대표는 “백의민족의 의미를 담아 백수정을 메인 스톤으로, 다이아몬드를 서브스톤으로 세팅한 이 작품은 각 스톤의 특성을 이용해 독특한 컬러감과 신비한 느낌을 주는 것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주얼리 분야 전공을 통한 폭넓은 지식과 실무경력으로 다져진 그는 고객 취향에 맞춘 디자인 개발을 강조했다. “시장조사는 디자인에 있어 꼭 필요한 요소이며 이에 따른 끊임없는 노력이 필요하다”면서, “주얼리 시장을 정확히 파악하고 시장의 변화를 예측해 급변하는 고객의 취향에 맞춘 디자인을 개발해야한다”는 자신의 디자인 철학을 강조했다.

 

우 대표는 감성을 담아 일상생활 속에서 어우러지는 주얼리디자인에 집중하고 있으며, 실용적으로 다양하게 착용 가능한 시스템 주얼리도 개발하고 있다.

 

그는 “다이아몬드와, 산호, 진주 등 다양한 색채가 담긴 보석에 스토리를 담은 감성 주얼리와, 소재와 기능은 다르지만 다양하게 호환이 되는 주얼리 디자인 개발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17년 8월 미국 JEWELER'S GALLERY에서 진행된 우 대표의 단독전시회는 현지 반응이 매우 좋아 상당기간이 지난 현재까지도 계속 이어지고 있다. 그는 이 개인전을 통해 ‘한국의 미’를 담은 주얼리 작품을 선보이며 디자이너로서의 입지를 더욱 확고히 다지고 있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재용 정조준한 박용진 “고의 분식회계로 끝이 아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