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신약, JW중외제약과 탈모치료제 ‘로게인폼’ 공동판매

로게인폼, 입소문 타고 수요 급증…“유통망 확대 요구에 따른 결정”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8/03/29 [11:47]

JW신약, JW중외제약과 탈모치료제 ‘로게인폼’ 공동판매

로게인폼, 입소문 타고 수요 급증…“유통망 확대 요구에 따른 결정”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8/03/29 [11:47]

로게인폼, 입소문 타고 수요 급증…“유통망 확대 요구에 따른 결정” 

여성들도 도포 가능한 미녹시딜 5% 제품, 폼 형태로 편의성 높여 

 

JW신약이 JW중외제약 헬스케어사업본부와 탈모치료 외용제 ‘로게인폼’의 공동판매 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JW신약과 JW중외제약 헬스케어사업본부는 이달 말부터 각사의 마케팅과 영업 인프라를 활용해 로게인폼의 공동판매에 나선다.

 

▲ JW신약이 국내 독점판권을 갖고 있는 탈모치료제 '로게인폼' (사진제공=JW중외제약)  

JW신약은 도매 유통과 의원급 거래처 문전약국 대상 마케팅에 집중하고, JW중외제약은 전국 직거래 약국 대상 마케팅을 담당한다. 일반의약품인 로게인폼은 약국에서 구입가능하다. 

 

로게인폼은 탈모치료제 최초로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획득한 세계 판매1위 브랜드 ‘로게인’의 폼(거품) 타입 신제품이다. 로게인폼은 지난해 JW신약이 한국존슨앤드존슨으로부터 국내 독점판권을 확보했다.

 

해당 제품은 미녹시딜(5%)을 주성분으로 하는 바르는 탈모치료제로, 폼 타입을 적용해 흘러내리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필요한 부분에만 적정량을 도포할 수 있고 두피 흡수와 건조가 빨라 사용 편의성과 치료 효과가 높다.  

 

미녹시딜은 남성형 탈모증에 도움을 주는 성분으로 알려져 있어 여성환자들은 사용이 어려웠지만, 로게인폼은 여성 탈모 환자들도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유일한 5% 미녹시딜 제품이다. 1일 2회 사용해야 했던 기존 액제와 달리 1일 1회 도포가 가능해 편의성도 높다. 

 

JW신약은 향후 유통망 확대를 통해 ‘모나드’와 ‘네오다트’ 등 기존 경구용 탈모치료제와 로게인폼의 공급·판매 시너지를 창출할 계획이다. 

 

JW신약 관계자는 “입소문을 타고 로게인폼을 찾는 환자들이 늘고 있는 만큼 다양한 유통 채널을 확보할 수 있는 새로운 전략이 필요했다”며 “JW중외제약 헬스케어사업본부의 일반의약품 유통망을 활용해 로게인폼의 공급을 전국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 강조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