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아침의 시] 봄비 / 이수복

서대선 | 기사입력 2018/03/05 [10:38]

[이 아침의 시] 봄비 / 이수복

서대선 | 입력 : 2018/03/05 [10:38]

봄비

 

이 비 그치면

내 마음 강나루 긴 언덕에

서러운 풀빛이 짙어 오것다.

 

푸르른 보리밭 길

맑은 하늘에

종달새만 무어라고 지껄이것다.

 

이 비 그치면

시새워 벙글벙글 고운 꽃밭 속

처녀애들 짝하여 새로이 서고,

 

임 앞에 타오르는

향연(饗宴)과 같이

땅에선 또 아지랑이 타오르것다

 

# “봄비” 그친 아침, 미세먼지 가득했던 하늘 유리창을 닦아낸 것처럼 투명한 풍경이 다가온다. 먼 산 윤곽도 어린이가 그린 크레파스 선처럼 선명하다. 둔덕 빨랫줄에 빨래를 탁탁 털어 널며 마음의 더께도 털어 낸다. 사금파리처럼 반짝거리는 앙증맞은 양지꽃들의 수다에 가까이 다가가 귀 기울여 본다. 덤불 속 작은 양지꽃들을 바라보며 ‘영미야’ 라고 컬링선수들 보듯 불러본다. 마음속으로 ‘영미들’의 환한 웃음이 햇살처럼 퍼진다.

 

긴 가뭄 끝에 찾아오신 “봄비”. 메말라 부르트고 갈라졌던 땅들이 다시 메워지고 푸근해져 겨우내 웅크리고 있던 씨앗들도 발가락을 꼼지락 거리리라. 강퍅한 우리들 마음에도 “봄비” 내리면, 메마르고 갈라졌던 마음들 다시 메워지고 푸근해져 “마음 강나루 긴 언덕에”서 ‘손에 손 잡고 벽을 넘어서’ “벙글벙글 고운 꽃밭”같은 봄날을 건너고 싶다.     

 

문화저널21 편집위원 서대선 시인 seodaeseon@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 빛과소금 2019/03/20 [15:11] 수정 | 삭제
  • 이 아니라 이 맞는 것이겠죠. 시인이 작고 하셨길래 망정이지 살아계시면 섭섭하시겠네요.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