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아침의 시] 유도留島에게 안부를 묻다 / 권순진

서대선 | 기사입력 2018/02/19 [08:26]

[이 아침의 시] 유도留島에게 안부를 묻다 / 권순진

서대선 | 입력 : 2018/02/19 [08:26]

유도留島에게 안부를 묻다

 

김포에서 강화도 가는 뱃길을

비집고 들어가다 보면

둥둥 떠다니는 외로운 한 섬

유도를 만난다

분단의 틈바구니에

사람 모두 떠나 버리고

이제는 백로와 뱀의 천국인

백로는 뱀의 새끼를 잡아먹고

뱀은 백로의 새끼를 잡아먹는

서로가 서로의 밥을 위해

새끼를 까야만 하는 유도의 생존법

지금, 그곳 그들의 안부가 궁금하다

 

# “궁금하다” 바다의 암 덩어리 같은 ‘플라스틱 아일랜드’. 한반도 14배 크기의 거대한 플라스틱 쓰레기 더미로 만들어진 섬 근처를 지나던 바다거북이 혹시 먹이로 알고 삼킨 플라스틱 조각들 때문에 굶어 죽어가고 있는 건 아닌지. 화려한 색깔의 플라스틱 섬이 낙원인줄 착각한 새들이 둥지를 틀고 있는 것은 아닌지... 

 

‘플라스틱 아일랜드’가 태평양 바다를 떠돌며 생명체를 죽이고 있다면, “김포와 강화도 가는 뱃길을/비집고 들어가”는 곳에 “둥둥 떠다니는 외로운 한 섬/유도”에선 생태계가 복원 되어 있다고 시인은 전언한다. 인간이 만든 이데올로기 때문에 전쟁을 치루고 아직도 전시체제 중인 “분단의 틈바구니”에서, “사람은 모두 떠나 버리고” “백로와 뱀의 천국인” “유도”가 된 섬에는 탐욕이 존재하지 않는다. 이데올로기도, 전쟁도 존재하지 않는다. 생명과 생명이 서로 상생하기 위해 최소한의 먹이사슬이 된 채, “백로는 뱀의 새끼를 잡아먹고/뱀은 백로의 새끼를 잡아먹는/서로가 서로의 밥을 위해/새끼를 까야만 하는 유도의 생존법”을 지키고 있는 그 “섬”의 “안부”도, 인간 때문에 만들어진 쓰레기 섬 ‘플라스틱 아일랜드’도 “궁금”해 하는 사람들이 많아졌으면 좋겠다. 

 

문화저널21 편집위원 서대선 시인 seodaeseon@naver.com

인사이드
썸네일 이미지
출산정책 뒤 ‘공동체의 허위’와 ‘돌봄 노동의 허무’
인사이드
출산정책 뒤 ‘공동체의 허위’와 ‘돌봄 노동의 허무’
출생률 재고 정책의 일환으로 탄생한 ‘꿈미래실험공동주택’에 젊은 부부 네 쌍이 각각의 아이와 함께 거주한다. 이 주택은 세 자녀를 갖는 조건으로 입주가 허용되는 공동 주택이다. 구병모 작가는 신작 ‘네 이웃의 ...
정치일반
썸네일 이미지
자연인으로 돌아간 홍준표…변호사 재개업 신청
정치일반
자연인으로 돌아간 홍준표…변호사 재개업 신청
지방선거의 참패 책임을 지고 자유한국당 당대표직을 내려놓은 홍준표 대표가 변호사 재개업 신고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지방변호사회에 따르면 홍 전 대표는 지난 19일 변호사 재개업 신고서를 냈다. 홍...
문화
썸네일 이미지
'프랑켄슈타인' 국산 뮤지컬 저력 다시 입증할까
문화
'프랑켄슈타인' 국산 뮤지컬 저력 다시 입증할까
  한국 뮤지컬의 역작으로 불리는 '프랑켄슈타인'이 20일 막을 연다.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은 1818년 출간된 ‘메리 셸리’의 소설을 원작으로 신이 되려 했던 인간과 인간을 동경했던 피조물의 이야기를 통해 인간...
Review
썸네일 이미지
“우연이 만들어낸 무위(爲) 그 자체”
Review
“우연이 만들어낸 무위(爲) 그 자체”
  “생각하거나 계획하지 않으며, 추구하지 않는 상태에서, 의도가 없는 상태에서, 새롭게 언어화하고 고유한 경험으로 파악하여 보여 주고자 한다.” 가나아트가 오수환 화백의 연작 중 2016년 이후 제작된 신작 30여 점...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北 통해 재도약 꿈꾸는 롯데…‘일본색’ 걸림돌 되나
저널21
北 통해 재도약 꿈꾸는 롯데…‘일본색’ 걸림돌 되나
남북경협무드 조성되자 ‘북방TF’ 구성북한 발판삼아 중국에서의 판세 뒤집을까 최근 ‘남북정상회담’ 등 남과 북의 경제협력 무드가 조성되면서, 현대그룹을 비롯한 롯데그룹과 KT그룹 등이 ‘북방TF’를 구성하...
금융/증권
썸네일 이미지
세금 34조원 입찰 '원칙' 버리고 눈 감은 서울시
금융/증권
세금 34조원 입찰 '원칙' 버리고 눈 감은 서울시
서울시금고 입찰 경쟁 당시 신한은행‘전산사고 이력’ 일부 누락서울시·신한은행 서로 입장 달라 우리은행이 104년 동안 독점 운영해왔던 서울시금고 운영권이 지난달 치열한 입찰경쟁을 통해 신한은행에게 돌아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MJ포토] '모여라 붉은악마 광화문으로'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