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이용해 국정농단·뇌물수수”…法, 최순실 징역 20년 선고

“반성기미 안보여 엄중처벌 불가피”…18개 혐의 대부분 유죄

송가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2/13 [18:10]

“대통령 이용해 국정농단·뇌물수수”…法, 최순실 징역 20년 선고

“반성기미 안보여 엄중처벌 불가피”…18개 혐의 대부분 유죄

송가영 기자 | 입력 : 2018/02/13 [18:10]

“반성기미 안보여 엄중처벌 불가피”…18개 혐의 대부분 유죄

안종범·신동빈도 실형 선고…감형 기대한 롯데 ‘당혹’

 

국정농단으로 대통령을 헌정사상 최초로 탄핵에 이르게하고, 대기업으로부터 수백억의 뇌물을 수수한 최순실에게 재판부가 실형을 선고했다. 이에 가담한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 수석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에게도 실형이 선고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는 13일 오후 최순실에게 징역 20년, 벌금 180억원, 추징금 72억9493억원을 선고했다. 벌금을 납입하지 않으면 3년간 노역장을 치뤄야 한다.

 

안 전 수석에게는 징역 6년에 벌금 1억원을 선고하고 압수된 루이비통 핸드백 등 2점을 몰수했다. 신 회장은 징역 2년6개월에 추징금 70억원을 선고했다.

 

▲ 최순실 (사진=문화저널21DB / 자료사진)

 

1심은 최순실과 박근혜 전 대통령과의 직권남용, 강요행위, 공모관계 등 모두 인정했다. 미르·K스포츠재단 설입을 위해 대기업들에 기금을 강요한 혐의, 동계영재센터 설립을 주도하고 대기업들로부터 뇌물을 수수한 혐의, 삼성으로부터 딸 정유라의 승마지원 관련 뇌물을 수수한 혐의 등도 모두 유죄로 판결했다.

 

최순실의 범죄수익 은닉 혐의와 하나은행 인사청탁 강요혐의도 인정됐지만, 미얀마 관련사업 개입혐의는 인정되지 않았다.

 

재판부는 최순실에 대해 "대통령과의 오랜 사적 친분 관계를 바탕으로 대통령의 권력을 이용해 기업들로 하여금 재단 출연금을 강요했다"며 "삼성, 롯데로부터 170억원이 넘는 거액의 뇌물을 수수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최순실의 범행과 광범위한 국정개입으로 국정에 큰 혼란이 생기고 사상 초유의 대통령 파면까지 초래했다. 주된 책임은 헌법상 책무를 방기하고 이를 타인에게 나눠준 대통령과 이를 이용해 국정을 농단하고 사익을 추구한 최씨에게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최씨의 뇌물 취득 규모와 국정 혼란, 국민들이 느낀 실망감에 비춰보면 죄책이 대단히 무겁다"며 "그럼에도 최씨는 납득하기 어려운 변명으로 일관하며 범행을 모두 부인하고 책임을 주변인들에게 전가하는 등 자신의 잘못을 반성하지 않고 있어 엄중한 처벌이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1심은 신 회장이 박 전 대통령에게 면세점과 관련한 애로사항을 전달하면서 '묵시적 청탁' 존재했다고 판단, 뇌물공여 혐의를 인정했다. 신 회장은 면세점사업권 재승인 등 경영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K스포츠재단에 70억원을 낸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부는 신 회장에 대해 "면세점 사업자로 선정되기 위해 노력한 수많은 기업에 허탈감을 줬고 뇌물 범죄는 공정성의 가치를 심각하게 훼손해 엄히 처벌할 필요가 있다. 정치·경제 권력을 가진 대통령과 재벌 회장 사이에서는 더더욱 그렇다"며 실형 선고 배경을 밝혔다.

 

안 전 수석에 대해서는 "고위공무원으로서 청렴성·도덕성이 요구되는 지위였는데도 국정질서를 어지럽혀 국민들에게 큰 실망감을 안겼다"며 "증거인멸을 교사하고 국회 증인 출석도 거부하는 등 지위와 범행 횟수, 내용, 규모 등을 고려하면 죄책이 매우 무겁다"고 강조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를 받으면서 선고 공판 결과에 내심 기대를 걸었던 롯데측은 신 회장의 법정구속으로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신 회장의 뇌물공여죄가 인정되면서 롯데는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 면세점 영업권도 잃게 됐다.

 

문화저널21 송가영 기자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코레일 직접고용 촉구’ 청와대에 서한 전달
사회일반
‘코레일 직접고용 촉구’ 청와대에 서한 전달
노조, 코레일 비정규직·간접고용 9천명 추산이명박 정부 때 5천명 감축 후 외주로 전환10월 1일 1천명 직접고용, 나머지는 불투명“자회사 고용은 정책 왜곡, 정부 감독 필요” 한국철도공사(코레일)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알고먹자
썸네일 이미지
[알고먹자] 달콤한 치료제 ‘체리’…수면장애에 효과적
알고먹자
[알고먹자] 달콤한 치료제 ‘체리’…수면장애에 효과적
여름에만 먹을 수 있는 과일 중 하나인 ‘체리’는 특유의 달콤하고 상큼한 맛 때문에 각종 디저트 등에 활용된다. 강렬한 달콤함과는 달리 체리의 칼로리는 20개에 90kcal로 낮아 다이어트 중일 때 간식으로도 손색...
소비/트렌드
썸네일 이미지
참이슬·필라이트, 쌍끌이에 웃는 ‘하이트진로’
소비/트렌드
참이슬·필라이트, 쌍끌이에 웃는 ‘하이트진로’
하이트진로의 소주 ‘참이슬’과 발포주 ‘필라이트’가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지만, 2분기 하이트맥주의 부진을 상쇄할 정도의 효과는 내지 못했다. 하지만 하이트진로는 3분기 실적 턴어라운드가 가능할 것이라는 ...
인터뷰
썸네일 이미지
[인터뷰] “양승태 한국 사법 흑역사에서 태어난 괴물”
인터뷰
[인터뷰] “양승태 한국 사법 흑역사에서 태어난 괴물”
앞서 지난달 12일 반헌법 행위자 열전 편찬위원회(이하 열전 편찬위)는 반헌법 행위자 115명의 명단을 발표한 바 있다. 이는 민주화 이후 처벌하지 못했던 이들을 역사적 법정에 세우는 일이 시작된 것이다....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다같은 ‘재활용 마크’가 아니다…폐기물도 천차만별
사회일반
다같은 ‘재활용 마크’가 아니다…폐기물도 천차만별
최근 환경부가 플라스틱 사용량 줄이기를 위한 강력한 조치를 내놓으면서 용기재활용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도 덩달아 높아지고 있다. 환경을 지키는 재활용을 실천하기 위해 가장 필요한 것은 ‘분리수거’다. 하지...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보수언론 '왜곡'으로 시작된 ‘탈원전’戰
사회일반
보수언론 '왜곡'으로 시작된 ‘탈원전’戰
 폭염이 기승을 부리던 7월 말 보수언론은 일제히 정부가 원전 5기를 더 가동할 것이라는 보도를 내놨다. 탈원전 정책기조를 유지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이 연일 계속되는 폭염에 전력사용량이 증가하자 50%대까지 떨어...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변칙이지만 괜찮아(?)…명성교회 면죄부 준 예장통합 재판국
저널21
변칙이지만 괜찮아(?)…명성교회 면죄부 준 예장통합 재판국
 지난해 11월 ‘편법 세습’ 논란에도 세습을 강행한 명성교회가 교단의 인정까지 받게 되면서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통합총회 재판국은 지난 7일 명성교회 목회세습 등 결의 무효 소송 관련 재...
자동차
썸네일 이미지
현대차, 좌석마다 다른 음악 듣는 '독립음장' 제어 공개
자동차
현대차, 좌석마다 다른 음악 듣는 '독립음장' 제어 공개
각 좌석 별로 서로 다른 음악 듣기 가능프라이버시 침해 걱정 없이 차 안에서 개인 통화 및 보안 필요한 대화 가능운전자에겐 필요하지만 탑승자에게 불필요한 소리도 차단   같은 자동차 안에서 좌석마다 서로 다른 음...
문화
썸네일 이미지
고국에 돌아온 김구 '광명정대(光明正大)' 휘호
문화
고국에 돌아온 김구 '광명정대(光明正大)' 휘호
독립운동가 후손인 재미동포가 기증해 문화재청이 국립고궁박물관에 인도 백범 김구(1876~1949)가 1949년에 안중근 의사 순국 39주년을 기념하여 쓴 글씨 '광명정대(光明正大)'가 고국에 돌아왔다. 김구의 이 글씨는 1949년 3...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행진하는 일제강점기 피해자 유족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