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제안한 北…文 대통령, 국제사회 설득할까

美·日 남북정상 회담에 난색…“비핵화없이는 곤란”

송가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2/11 [17:55]

남북정상회담 제안한 北…文 대통령, 국제사회 설득할까

美·日 남북정상 회담에 난색…“비핵화없이는 곤란”

송가영 기자 | 입력 : 2018/02/11 [17:55]

美·日 남북정상 회담에 난색…“비핵화없이는 곤란”

北 피한 펜스 부통령…美 NSC “관계개선·비핵화 따로 못가”

 

평창동계올림픽 계기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난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남북 정상회담을 제안했다. 북한의 움직임에 변화가 생긴 점은 긍정적 평가를 받고 있지만, 미국과 일본이 남북정상회담에 난색을 표하면서 북측의 제안이 제대로 이뤄질지 여부는 미지수다. 

 

정부는 북한의 긍정적 신호를 최대한 살리겠다는 계획이지만, 향후 외교·안보 부분에서 넘어야할 산이 많아 문 대통령이 어떤 형태로 설득에 나설지 주목된다.

 

한미연합군사훈련 고비…北, 대화 국면에서 등 돌릴수도

한미동맹 직간접적 강조하는 美…文 대통령, 설득 가능할까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부부장이 직접 대표단에 합류해 방남일정을 소화했다. 짧은 일정 동안 언론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던 김 부부장은 문 대통령을 만나 적극적으로 발언하며 김 위원장의 ‘심중’을 전했다.

 

김 부부장은 지난 9일 오찬에서 “빠른 시일내 평양에서 뵈었으면 좋겠다. 대통령께서 김 위원장님을 만나 많은 문제에 대해 의사를 교환하면 어제가 옛날인 것처럼 빠르게 북남 관계가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며 “북남 수뇌부의 의지가 있다면 분단 세월이 아쉽고 아깝지만 빨리 진행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북한이 김 부부장을 통해 사실상 남북정상회담을 제안한 것이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북한이 얼마 전까지만 해도 정부를 향해 날을 세워왔는데 ‘올림픽 계기 대화 제안’은 숨겨진 의도가 있는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남북 대화는 단순히 양국만 생각해서 진행될 문제가 아니다. 특히 미국이 ‘굳건한 한미동맹’을 강조하고 강경 대북 제재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것은 사실상 양국의 직접 대화가 시기상 이르다는 입장을 간접적으로 밝히고 있는 것이나 다름없기 때문이다.

 

여기에 오는 4월부터 북한이 반대하는 한미군사연합훈련도 예정돼있다. 한미훈련이 시작되면 북한이 자신들의 대화제의를 우리측이 거부한 것이고 이에 따라 핵 개발을 지속하겠다는 입장을 밝힐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현재 미국과 일본은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난색을 표하고 있다. 북한으로부터 핵문제 해결에 대한 답을 확인하지 못했고, 남북관계 개선과 북한의 비핵화 문제는 별개로 접근해야 하는 문제라는 것이다.

 

이런 입장을 대변하듯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북한과의 접촉을 최대한 피했다. 펜스 부통령은 방한 시간 북측 인사와 최대한 동선이 겹치지 않게 해달라며 한국 정부에 요청했다.

 

문 대통령이 지난 9일 주회한 리셉션에서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는 악수도 나누지 않고 5분 만에 행사장을 떠나는가 하면, 올림픽 개회식 때 바로 뒷줄에 앉았던 김 부부장 등 대표단과 눈빛도 주고받지 않았다.

 

또한 남북 선수단이 공동 입장할 때는 VIP석에 앉아있던 각 국 인사들이 기립해 박수를 칠 때도, 펜스 부통령 부부만 자리에서 일어나지 않았다.

 

남북 정상회담 가능성에 한미동맹에 대해 일각의 우려가 높아지자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대변인은 “한미간 긴밀한 협의가 이뤄지고 있다. 남북관계 개선은 북한의 핵프로그램 해결과 별개로 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는 문 대통령이 지난달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밝힌 입장과 상응하는 내용으로 미국이 북한 비핵화 문제 해결없이 남북 정상회담도 동의할 수 없다는 입장을 거듭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청와대는 모처럼 찾아온 남북관계 개선 기회를 적극 살려보겠다는 의지가 강하지만, 북한을 향한 부정적 여론이 강하고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기조가 강해 문 대통령의 설득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이 향후 외교무대에서 남북관계 개선과 비핵화 문제의 동시해결이라는 입장을 강조하며 북한을 국제사회 무대로 이끌어내기 위한 각국의 협조를 호소할 수 있다.

 

문 대통령도 이러한 상황들을 인지한 듯 김 부부장의 남북 대화 제의에 즉각 답하지 않고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서 북미간 조기대화가 반드시 필요하다. 미국과의 대화에 북쪽이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달라”며 “앞으로 여건을 만들어 성사시켜가자”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송가영 기자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커지는 ‘라돈침대’ 공포…분노한 소비자들 “회수부터 하라”
저널21
커지는 ‘라돈침대’ 공포…분노한 소비자들 “회수부터 하라”
음이온을 발생시키는 것으로 알려졌던 대진침대에서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이 검출되면서 ‘라돈침대’ 공포가 커지고 있다. 이에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는 ‘라돈침대 문제해결을 위한 간담회’가 ...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갑질의 온상 ‘롯데’…협력업체 직원 5명 죽음에도 나몰라라
저널21
갑질의 온상 ‘롯데’…협력업체 직원 5명 죽음에도 나몰라라
문재인 정부가 권력형 적폐를 청산하겠다고 예고한 가운데, 롯데그룹의 계열사들이 협력업체들에게 상식 이하의 ‘갑질’을 저질러 온 것으로 알려져 파장이 커지고 있다. 17일 추혜선 정의당 의원은 피해를 입은 협...
알고먹자
썸네일 이미지
[알고먹자] 다이어트 식품 가르시니아, 부작용도 신경써야
알고먹자
[알고먹자] 다이어트 식품 가르시니아, 부작용도 신경써야
다이어트 열풍이 불면서 ‘가르시니아 캄보지아’ 추출물을 함유한 건강기능식품들이 쏟아지고 있다. 가르시니아 캄보지아의 껍질에서 추출한 물질은 HCA(Hydroxycitric acid)인데, 이 물질이 혈액 내 당을 지방으로...
산업/IT
썸네일 이미지
콩나물이라 불리던 ‘에어팟’…이어폰을 진화시키다
산업/IT
콩나물이라 불리던 ‘에어팟’…이어폰을 진화시키다
최근 온라인 쇼핑몰 등에서 소비자들의 가장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는 제품은 ‘에어팟’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더불어 블루투스 이어폰이 등장한 후 반무선이나 넥밴드 형태가 주를 이뤘지만, 에어팟은 ...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공공노조, 대한항공 노조에 "조씨 일가와 함께 가라"
사회일반
공공노조, 대한항공 노조에 "조씨 일가와 함께 가라"
4년 전 조현아의 땅콩갑질서 지켜주지 않았던 대한항공 노조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대한항공 노조, 자기 성찰이나 하길” 비판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이하 공공운수노조)이 박창진 사무장을 제명한 대한항...
정치일반
썸네일 이미지
北, 핵실험장 폐기 선언…되짚어보는 핵개발의 역사
정치일반
北, 핵실험장 폐기 선언…되짚어보는 핵개발의 역사
지난해 말까지 핵실험을 강행하고 미사일을 발사해왔던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이 오는 23~25일 외신들이 지켜보는 앞에서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북한의 핵실험도 사실상 중단조치에 들어갔다는 분석이 다수인 가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남북정상회담 문재인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MJ포토] 3차 촛불집회 준비하는 대한항공 직원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