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팩트체크] CJ대한통운 대리점 논란…왜 해고를 통보했나

택배기사 “급여명세서 공개하라” vs 집배점주 “폐점 및 해고” 통보

박수민 기자 | 기사입력 2018/02/08 [15:32]

[팩트체크] CJ대한통운 대리점 논란…왜 해고를 통보했나

택배기사 “급여명세서 공개하라” vs 집배점주 “폐점 및 해고” 통보

박수민 기자 | 입력 : 2018/02/08 [15:32]

#사건의 발생

성남 CJ대한통운 대리점, 상품 배송지연 사과 문자 발송

 

#SNS서 전해진 이유

택배기사 “급여명세서 공개하라” vs 대리점주 “폐점 및 해고” 통보

택배기사 응원 및 대리점주 비판 봇물

노조, CJ대한통운 규탄 기자회견 열기도

 

#사측 “사실과 달라”

“택배기사 본인들 아닌 집배점주의 수수료 내역서 공개 요구한 것”

  

최근 CJ대한통운 택배의 한 지점에서 배송 지연 사유를 담아 고객들에게 발송한 문자가 SNS 등 네티즌들 사이에서 입방아에 오르내리고 있다. 

 

일부 택배기사가 급여명세서를 요구하자 해당 집배점주가 갑작스런 폐점 공고와 함께 집단 해고통보를 했다는 이윤데, 회사 측은 택배기사 본인들의 급여명세서가 아닌 해당 집배점주의 수수료 내역을 공개하라고 요구했다는 입장이다. 

 

7일 SNS에는 CJ대한통운 대리점에서 발송한 문자를 캡쳐한 사진에 게재됐다. 해당 문자에는 “상품 배달이 지연돼 심려를 끼쳐드리고 있어 사과드린다”며 “일부 택배기사들이 고객님들의 소중한 상품을 볼모로 불법배송거부를 하고 있다”며 배송이 지연되는 이유를 밝히고 있다. 

 

그러면서 “어떠한 경우라도 고객님의 소중한 상품은 제때 배송돼야 한다고 설명했지만, 일부 택배기사들이 불법행위를 지속하고 있어 선량한 고객님에게 피해가 발생하는 상황”이라면서 “이 사태가 최대한 조속히 해결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으니 조금만 기다려달라”고 전했다.

 

해당 문자를 발송한 CJ대한통운 대리점은 성남 지역의 한 곳인 것으로 알려졌다.

 

▲ 7일 SNS에는 CJ대한통운 대리점에서 발송한 문자를 캡쳐한 사진에 게재됐다. 해당 문자에는 “상품 배달이 지연돼 심려를 끼쳐드리고 있어 사과드린다”며 “일부 택배기사들이 고객님들의 소중한 상품을 볼모로 불법배송거부를 하고 있다”며 배송이 지연되는 이유를 밝히고 있다.  (이미지=트위터 캡쳐)

 

하지만 해당 문자를 받은 고객들은 오히려 SNS를 통해 택배기사들의 파업을 응원하고 있다. 직접 확인해보니 급여명세서를 요구한 기사들을 해당 대리점에서 해고한 것이 원인이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은 지난 6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러한 사태의 원인으로 CJ대한통운의 위탁대리점 관리감독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점을 지적했다. 

 

노조 측에 따르면 이번 사태가 벌어진 성남의 한 대리점은 조합원들이 급여명세서를 요구하자 도리어 폐점을 공고하며 집단해고를 통보했다. 해당 대리점에서 해고를 통보받은 택배기사는 37명이다.

 

현재 노조는 CJ대한통운이 해당 택배기사들의 생존권을 책임져야 한다며 부당해고를 철회하고 고용승계를 보장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CJ대한통운의 입장은 달랐다. 해당 배송기사들이 요구한 것은 본인들의 급여명세서가 아닌 해당 집배점주의 수수료 내역서였다는 것이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그러한 문자가 발송 된 것은 사실이다. 노조 측 택배기사 16분 정도가 고객들에게 가야할 물건을 자신들의 차에 실어놓고 배송을 거부해 고객안내 차원에서 이뤄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노조 측 주장대로라면 자신들의 수수료 내역서를 공개하라는 것인데, 팩트를 확인해보니 각 개인기사들이 받는 수수료는 당초 공개되어 왔고 본인들도 확인을 했던 부분이지만 그들이 요구한 것은 자신들이 소속된 집배점주의 수수료 내역 공개였다”며 “일부 내용만이 전달되다 보니 잘못된 여론이 조성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해당 점주가 폐점 공고를 낼 수 밖에 없었던 이유에 대해서도 전했다. 해당 관계자는 “폐점 부분에 대해서는 집배점주의 경우 개인사업자이기 때문에 모든 폐점 이유에 대해 밝히라고 요구할 수는 없다”면서도 “노조 측 택배기사들이 집배점주의 수수료 내역 공개 외에도 크기가 좀 크거나 하는 이형상품은 차에 실기에 효율이 떨어지다 보니 골라서 배송을 안하겠다고 주장하거나 물량이 증가하면서 집배점에 늦게 늘어오는 물량은 당일에 배송을 하지 않겠다고 주장한 것으로 파악했다”고 전했다. 

 

이어 “회사 입장에서는 하도급법상 개별 사업자인 집배점 경영활동에 관여할 수 없고 해당 택배기사들의 잘잘못을 따질 수 없는 상황이지만, 최대한 집배점주와 택배기사들간의 문제가 잘 해결 될 수 있도록 협력하는 것 밖에 없다”며 “서비스 안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화저널21 박수민 기자

이주의 코스메틱
썸네일 이미지
[Weekly’s New, 8월 2주차] 이주의 코스메틱 신제품은?
이주의 코스메틱
[Weekly’s New, 8월 2주차] 이주의 코스메틱 신제품은?
아리따움, 라프레리, 비바이바닐라, 랑콤, 라네즈, 투쿨포스쿨, 네이처리퍼블릭, 메이크힐, 헤라가 8월2주차 신제품을 출시했다. 금주에는 선명한 립&아이 메이크업을 연출할 수 있는 립스틱, 아이브로우, 아이팔레...
금융/증권
썸네일 이미지
‘터키 금융불안’…시중은행, 터키 리라화 환전 사실상 ‘중단’
금융/증권
‘터키 금융불안’…시중은행, 터키 리라화 환전 사실상 ‘중단’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은행과 하나은행, 우리은행 등 국내 시중은행은 현재 영업점에서 보유한 한도 내에서만 리라화 환전을 해주고 있는 상황이다....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코레일 직접고용 촉구’ 청와대에 서한 전달
사회일반
‘코레일 직접고용 촉구’ 청와대에 서한 전달
노조, 코레일 비정규직·간접고용 9천명 추산이명박 정부 때 5천명 감축 후 외주로 전환10월 1일 1천명 직접고용, 나머지는 불투명“자회사 고용은 정책 왜곡, 정부 감독 필요” 한국철도공사(코레일)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알고먹자
썸네일 이미지
[알고먹자] 달콤한 치료제 ‘체리’…수면장애에 효과적
알고먹자
[알고먹자] 달콤한 치료제 ‘체리’…수면장애에 효과적
여름에만 먹을 수 있는 과일 중 하나인 ‘체리’는 특유의 달콤하고 상큼한 맛 때문에 각종 디저트 등에 활용된다. 강렬한 달콤함과는 달리 체리의 칼로리는 20개에 90kcal로 낮아 다이어트 중일 때 간식으로도 손색...
소비/트렌드
썸네일 이미지
참이슬·필라이트, 쌍끌이에 웃는 ‘하이트진로’
소비/트렌드
참이슬·필라이트, 쌍끌이에 웃는 ‘하이트진로’
하이트진로의 소주 ‘참이슬’과 발포주 ‘필라이트’가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지만, 2분기 하이트맥주의 부진을 상쇄할 정도의 효과는 내지 못했다. 하지만 하이트진로는 3분기 실적 턴어라운드가 가능할 것이라는 ...
인터뷰
썸네일 이미지
[인터뷰] “양승태 한국 사법 흑역사에서 태어난 괴물”
인터뷰
[인터뷰] “양승태 한국 사법 흑역사에서 태어난 괴물”
앞서 지난달 12일 반헌법 행위자 열전 편찬위원회(이하 열전 편찬위)는 반헌법 행위자 115명의 명단을 발표한 바 있다. 이는 민주화 이후 처벌하지 못했던 이들을 역사적 법정에 세우는 일이 시작된 것이다....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다같은 ‘재활용 마크’가 아니다…폐기물도 천차만별
사회일반
다같은 ‘재활용 마크’가 아니다…폐기물도 천차만별
최근 환경부가 플라스틱 사용량 줄이기를 위한 강력한 조치를 내놓으면서 용기재활용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도 덩달아 높아지고 있다. 환경을 지키는 재활용을 실천하기 위해 가장 필요한 것은 ‘분리수거’다. 하지...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보수언론 '왜곡'으로 시작된 ‘탈원전’戰
사회일반
보수언론 '왜곡'으로 시작된 ‘탈원전’戰
 폭염이 기승을 부리던 7월 말 보수언론은 일제히 정부가 원전 5기를 더 가동할 것이라는 보도를 내놨다. 탈원전 정책기조를 유지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이 연일 계속되는 폭염에 전력사용량이 증가하자 50%대까지 떨어...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변칙이지만 괜찮아(?)…명성교회 면죄부 준 예장통합 재판국
저널21
변칙이지만 괜찮아(?)…명성교회 면죄부 준 예장통합 재판국
 지난해 11월 ‘편법 세습’ 논란에도 세습을 강행한 명성교회가 교단의 인정까지 받게 되면서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통합총회 재판국은 지난 7일 명성교회 목회세습 등 결의 무효 소송 관련 재...
ㅇㅇ 18/02/09 [13:35] 수정 삭제  
  제기랄 원삼에서 멈춘게 파업때문이였구나! 상품을 당장 받아야하는데 이건 무슨 원삼까지 찾아가서 따져야하나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행진하는 일제강점기 피해자 유족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