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가상화폐 규제 나선 태국…‘불법 자금 세탁’ 방지 목적

가상화폐 투기로 인해 바트화 품귀현상 등 몸살 앓은 태국

임이랑 기자 | 기사입력 2018/01/31 [11:49]

가상화폐 규제 나선 태국…‘불법 자금 세탁’ 방지 목적

가상화폐 투기로 인해 바트화 품귀현상 등 몸살 앓은 태국

임이랑 기자 | 입력 : 2018/01/31 [11:49]

가상화폐 투기로 인해 바트화 품귀현상 등 몸살 앓은 태국

가상화폐 통한 불법 자금 세탁 방지 위해 관련법 개정

 

우리나라 가상화폐 투기꾼 사이에서 ‘코인 구매처’로 각광을 받았던 태국에서도 가상화폐 규제가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우리나라에선 31일 가상화폐와 관련해 정부의 입장 발표를 앞두고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가격이 일제히 하락하고 있는 상황이다.

 

관련업계에선 정부의 입장 발표와 태국의 가상화폐 규제가 가상화폐 투기 심리를 더욱 위축시킬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지 일간지인 ‘더네이션’은 31일(현지시간) 태국 자금세탁방지기구가 가상화폐 거래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고, 개별 거래에 대한 신고를 의무화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룸싯 비리야싼 태국 자금세탁방지기구 국장 대행은 “국제 범죄조직들이 부정하게 얻은 이익을 감추기 위해 디지털 통화를 이용한다”고 비판하며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화폐를 통한 불법 자금 세탁을 방지하기 위해 관련법을 개정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가상화폐를 이용한 자금 세탁을 의심할만한 명백한 증거가 있는 경우 자산을 동결하고 추가 투자를 중단시키는 것은 물론 기소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동안 태국은 우리나라의 가상화폐 투기꾼이 거액의 원화를 반출해 태국의 바트화로 환전해 코인을 구매해왔다. 때문에 현지 암시장에선 바트화 품귀 현상이 발생하기도 했다. 

 

앞서 독일의 최대 은행인 도이치방크도 가상화폐와 관련해 “투자 수단으로 적합하지 않다”며 “가상화폐 시장을 통제할 수 있는 규제기관의 개입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한편,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인 빗썸에 따르면 31일 오전 11시 44분 현재 비트코인과 리플은 전날보다 각각 9.90%, 10.54% 하락한 1140만원, 1279원에 거래되고 있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가상화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금융감독원에 탄원서 제출하는 사무금융노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