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가상화폐 거래 실명제’ 진행…투기꾼 진입 차단

가상화폐 거래 투명성 높아질 듯

임이랑 기자 | 기사입력 2018/01/30 [09:31]

‘가상화폐 거래 실명제’ 진행…투기꾼 진입 차단

가상화폐 거래 투명성 높아질 듯

임이랑 기자 | 입력 : 2018/01/30 [09:31]

가상화폐 거래 투명성 높아질 듯

미성년자·취준생·주부 등 실명확인 불가능 할 수도

 

오늘부터 가상화폐 거래 실명제가 실시된다. 이를 통해 가상화폐 거래의 투명성을 높이고 새로운 투기꾼들의 진입이 차단될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가상화폐 거래 실명제를 통해 기존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제공하던 가상계좌로는 더 이상 거래를 할 수 없고, 은행의 실명확인을 거친 계좌만 거래가 가능하다.

 

30일 금융당국과 시중은행에 따르면 △NH농협은행 △신한은행 △KEB하나은행 △광주은행 △IBK기업은행 등 6곳의 은행에선 실명확인 입출금서비스를 통해 거래자 계좌, 가상화폐 거래소 계좌가 동일해야 입출금이 허용된다.

 

같은 은행의 계좌를 가지고 있는 이용자는 거래소에서 온라인으로 실명확인 절차만 거치면 입출금이 가능하지만, 거래소의 거래은행 계좌가 없는 이용자는 해당 거래은행에 계좌를 새로 개설해야 한다.  

 

단, 해당 은행의 계좌가 없는 이용자도 기존 금액의 출금은 가능하지만, 거래소에 추가 입금은 할 수 없다.

 

아울러 외국인과 민법상 미성년자는 실명확인 입출금계정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으며, 소득 증빙이 어려운 주부나 취업준비생은 실명확인을 못할 가능성도 있다. 

 

한편, 가상화폐 거래 실명제를 시행하는 6개 은행은 가상화폐 거래를 금융거래 목적으로 인정하지 않기로 했다. 즉 ‘가상화폐 거래 때문에 계좌를 신청한다’고 말하면 계좌개설은 되지 않는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가상화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8년만의 풀체인지 ‘New 푸조 50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