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부, 가상화폐 거래소 순익에 세금 징수한다

법인세율 22%, 지방소득세 2.2% 징수할 경우 최고 24.2% 적용

임이랑 기자 | 기사입력 2018/01/22 [11:09]

정부, 가상화폐 거래소 순익에 세금 징수한다

법인세율 22%, 지방소득세 2.2% 징수할 경우 최고 24.2% 적용

임이랑 기자 | 입력 : 2018/01/22 [11:09]

법인세율 22%, 지방소득세 2.2% 징수할 경우 최고 24.2% 적용

가상화폐 거래소인 빗썸의 경우 약 600억원 세금 납부해야

 

투기로 얼룩진 가상화폐에 대한 정부의 규제 강도가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정부는 국내 가상화폐거래소에 최고 24.2%의 세금을 징수할 것으로 보인다. 

 

22일 기획재정부 및 정부부처에 따르면 가상화폐거래소는 회계법인일 경우 2017년 귀속 사업연도에 벌어들인 순익에 대해 3월 말까지 법인세를 신고하고 납부해야 한다. 아울러 지방소득세도 오는 4월 말까지 납부해야 한다.

 

이는 문재인 정부에서 진행되고 있는 부자증세 세제개편에 따른 법인세율이 적용되기 때문이다. 이를 통해 법인세율 과표가 200억원을 초과하는 기업의 경우 기존 22%의 세율을 적용받게 되며, 법인세의 10%인 지방소득세 2.2%를 더할 경우 최고 24.2%의 세율을 적용받게 된다. 

 

앞서 개정 전 법인세율은 과표 △0원부터 2억원은 10% △2억부터 200억원은 20% △200억 초과는 22% 등 총 3구간으로 나눠 적용된 바 있다.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의 대표격인 빗썸의 경우 지난해 수수료 순익이 3000억원 가량으로 알려졌다. 이를 통해 관련업계에선 약 600억원의 세금을 납부해야 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가상화폐 거래소에 적용되는 세율을 향후 더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올해부터 벌어들이는 순익에 대해선 과표 3000억원 초과 기업에 적용되는 최고세율은 25%로 약 3%p 증가한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가상화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개인전 연 박종용 화백 “한 점, 한 점 고통 따른 작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