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노무현 언급한 MB, 과오 덮기 시도하나

보수집결 의도 분석도…잘못하면 집결전에 해산 위기

송가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1/19 [15:38]

노무현 언급한 MB, 과오 덮기 시도하나

보수집결 의도 분석도…잘못하면 집결전에 해산 위기

송가영 기자 | 입력 : 2018/01/19 [15:38]

보수집결 의도 분석도…잘못하면 집결 전에 해산 위기

MB 기자회견, 오히려 역풍…폭로전 시작되면 정국 ‘블랙홀’

자유한국당, 한 발 물러서 文 정부 정치보복에 무게

 

이명박 전 대통령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을 직접 언급하면서 정국이 요동치고 있다. 이를 두고 이 전 대통령이 보수를 결집하고 노무현 정부에 대한 폭로 협박으로 자신의 과를 덮어보겠다는 의중이 깔려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지난 17일 기자회견을 열고 “적폐청산이라는 이름으로 진행되는 검찰수사에 대해 많은 국민들이 보수를 괴멸시키고, 이를 위한 정치공작으로 노무현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이러한 발언이 단순히 자신을 향해 좁혀오는 검찰의 수사망과 측근이었던 김희중 전 실장의 폭로에 따른 위기감 속에서 나온 것은 아니다. 

 

측근들은 이명박 정부에서 전 정권인 노무현 정부에 대해 “알만큼은 다 안다”며 반발하는 분위기다. 이들이 ‘폭로전’ 가능성까지 언급한 것으로 볼 때, 이 전 대통령의 발언도 “각자 전 정부들의 과를 건드리지 말자”는 의미를 내포한 것으로 풀이된다.

 

고(故) 노무현 대통령의 과를 폭로하겠다는 것은 현재 남아있는 ‘노무현 사람’들의 과까지 따져물어 ‘죽어도 혼자 죽을 수 없다’는 것이다.

 

다만 이 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의 ‘분노’ 발언에는 “아무 반응 보이지 말라”며 함구령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높은 지지율을 기록하고 있는 현직 대통령인 만큼 공개적으로 충돌할 경우 여론의 거센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판단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이 전 대통령이 노 전 대통령의 죽음을 언급한 것은 보수정권들의 연이은 비리 수사로 흩어진 보수층을 집결하려는 의도가 깔려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그러나 이미 고인(故人)이 된 노 전 대통령의 과를 들추고 폭로전이 이어지면 오히려 역풍을 맞을 수 있다. 야당으로 내려앉은 자유한국당도 결집에 애를 먹고 있는데 자칫하다가는 집결되기도 전에 보수층 붕괴라는 결과를 초래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만약 자신의 검찰 수사에 대한 압박으로 폭로전이 시작된다면 정국은 걷잡을 수 없이 ‘블랙홀’에 빠지게 될 수 있다.

 

이를 의식한 듯 자한당은 이 전 대통령의 발언에 힘을 싣기보다 한 발 물러서 문재인 정부의 정치보복에 무게를 뒀다. 특히 문 대통령의 ‘분노’ 발언에 대해 강도높게 비판했다.

 

김성태 자한당 원내대표는 19일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분노에 담긴 울분의 정서를 십분 이해한다고 하더라도 분노는 적대를 부추기는 감정”이라며 “통치권자가 냉정과 이성이 아닌 분노의 감정을 앞세운다면 그것이 바로 정치보복이고 그 순간이 바로 정치보복이 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또한 “대통령이 이미 분노를 금할 수 없다, 인내할 수 없다고 말하는 순간 이 수사는 이미 한풀이 보복수사의 굴레를 벗어날 수 없게 됐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즉각 대응했다. 추미애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바깥의 정치보복이 아니라 내폭이었다. 더 이상 악의 편에 설수가 없다는 양심고백에 따른 것”이라며 “자한당은 정쟁거리로 삼거나 물타기를 중단하고 만약 그런 행동을 계속 한다면 그것은 MB와 한 몸이라는 것을 자인하는 꼴 밖에 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송가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8년만의 풀체인지 ‘New 푸조 50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