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거래 실명제 이달 내 도입…시중은행 ‘전전긍긍’

정부의 고강도 규제, 가상화폐에 대한 여론 사이서 갈팡질팡하는 시중은행

임이랑 기자 | 기사입력 2018/01/15 [10:54]

가상화폐 거래 실명제 이달 내 도입…시중은행 ‘전전긍긍’

정부의 고강도 규제, 가상화폐에 대한 여론 사이서 갈팡질팡하는 시중은행

임이랑 기자 | 입력 : 2018/01/15 [10:54]

정부의 고강도 규제, 가상화폐에 대한 여론 사이서 갈팡질팡하는 시중은행

가상화폐 거래 실명제 도입될 경우 혼탁한 가상화폐 시장에 새로운 질서 될 것

 

금융당국이 이달 내로 가상화폐 거래 실명제를 도입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가상화폐 거래용 실명확인 서비스를 연기하고 있는 시중은행 입장에선 ‘진퇴양난’에 빠진 상황이 됐다.

 

앞서 신한은행은 가상화폐 거래소와 연결된 기존 가상계좌의 입금을 금지시켰다가 역풍을 맞은 바 있다. 그러면서 실명확인 서비스 또한 연기했다.

 

이처럼 가상화폐에 대한 정부와 여론의 눈치를 살피고 있는 시중은행들 입장에선 정부의 고강도 규제가 부담스럽기만 한 상황이다. 

 

지난 12일 금융당국은 정부가 추진해 온 가상화폐 실명제의 도입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다시 한 번 내비쳤다.

 

금융위는 이날 오후 가상화폐 실명확인계좌 서비스를 추진해오던 △KB국민은행 △신한은행 △하나은행 △IBK기업은행 △전북은행 등의 실무진을 소집해 대책 마련에 나섰다. 

 

아울러 금융위는 “은행들 차원에서 문제만 생기지 않는다면 1월 중 도입은 문제가 없다”며 “이달 내 실명확인 시스템을 도입한다는 것이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일각에선 금융당국이 가상화폐 거래를 전면 금지하기에는 법적인 문제 등 넘어야할 산 많기 때문에 거래를 자연스럽게 줄이는 방식을 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가상화폐 실명확인계좌 서비스가 이달 내로 진행될 경우 현재 소유주가 불분명한 가상계좌에 대한 투명성을 확보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청소년과 해외거주 외국인을 국내 가상화폐 거래시장에서 몰아내고 거래세를 부과할 수 있는 기초자료 제작이 용이하게 된다. 

 

또한 금융당국은 일정기간 안에 실명전환을 거부할 경우 과징금 혹은 과태료를 부과할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 실명확인 절차를 거부하는 계좌에 대해선 출금 제한을 고려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뿐만 아니라 가상화폐 거래에 있어 문제로 지적받았던 벌집계좌는 전면 차단한다. 이는 자금세탁 가능성과 함께 해킹 등으로 인해 거래자금을 회수할 수 없는 최악의 상황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주식, 부동산 등 투자로 불리는 것에 대해선 세금이 붙지만 가상화폐는 지금까지 세금을 피해갔다는 점에서 투기”라고 강조하며 “무질서한 가상화폐 거래 시장에 실명확인계좌 서비스가 도입될 경우 새로운 질서를 만들어 줄 것”이라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코레일 직접고용 촉구’ 청와대에 서한 전달
사회일반
‘코레일 직접고용 촉구’ 청와대에 서한 전달
노조, 코레일 비정규직·간접고용 9천명 추산이명박 정부 때 5천명 감축 후 외주로 전환10월 1일 1천명 직접고용, 나머지는 불투명“자회사 고용은 정책 왜곡, 정부 감독 필요” 한국철도공사(코레일)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알고먹자
썸네일 이미지
[알고먹자] 달콤한 치료제 ‘체리’…수면장애에 효과적
알고먹자
[알고먹자] 달콤한 치료제 ‘체리’…수면장애에 효과적
여름에만 먹을 수 있는 과일 중 하나인 ‘체리’는 특유의 달콤하고 상큼한 맛 때문에 각종 디저트 등에 활용된다. 강렬한 달콤함과는 달리 체리의 칼로리는 20개에 90kcal로 낮아 다이어트 중일 때 간식으로도 손색...
소비/트렌드
썸네일 이미지
참이슬·필라이트, 쌍끌이에 웃는 ‘하이트진로’
소비/트렌드
참이슬·필라이트, 쌍끌이에 웃는 ‘하이트진로’
하이트진로의 소주 ‘참이슬’과 발포주 ‘필라이트’가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지만, 2분기 하이트맥주의 부진을 상쇄할 정도의 효과는 내지 못했다. 하지만 하이트진로는 3분기 실적 턴어라운드가 가능할 것이라는 ...
인터뷰
썸네일 이미지
[인터뷰] “양승태 한국 사법 흑역사에서 태어난 괴물”
인터뷰
[인터뷰] “양승태 한국 사법 흑역사에서 태어난 괴물”
앞서 지난달 12일 반헌법 행위자 열전 편찬위원회(이하 열전 편찬위)는 반헌법 행위자 115명의 명단을 발표한 바 있다. 이는 민주화 이후 처벌하지 못했던 이들을 역사적 법정에 세우는 일이 시작된 것이다....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다같은 ‘재활용 마크’가 아니다…폐기물도 천차만별
사회일반
다같은 ‘재활용 마크’가 아니다…폐기물도 천차만별
최근 환경부가 플라스틱 사용량 줄이기를 위한 강력한 조치를 내놓으면서 용기재활용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도 덩달아 높아지고 있다. 환경을 지키는 재활용을 실천하기 위해 가장 필요한 것은 ‘분리수거’다. 하지...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보수언론 '왜곡'으로 시작된 ‘탈원전’戰
사회일반
보수언론 '왜곡'으로 시작된 ‘탈원전’戰
 폭염이 기승을 부리던 7월 말 보수언론은 일제히 정부가 원전 5기를 더 가동할 것이라는 보도를 내놨다. 탈원전 정책기조를 유지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이 연일 계속되는 폭염에 전력사용량이 증가하자 50%대까지 떨어...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변칙이지만 괜찮아(?)…명성교회 면죄부 준 예장통합 재판국
저널21
변칙이지만 괜찮아(?)…명성교회 면죄부 준 예장통합 재판국
 지난해 11월 ‘편법 세습’ 논란에도 세습을 강행한 명성교회가 교단의 인정까지 받게 되면서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통합총회 재판국은 지난 7일 명성교회 목회세습 등 결의 무효 소송 관련 재...
자동차
썸네일 이미지
현대차, 좌석마다 다른 음악 듣는 '독립음장' 제어 공개
자동차
현대차, 좌석마다 다른 음악 듣는 '독립음장' 제어 공개
각 좌석 별로 서로 다른 음악 듣기 가능프라이버시 침해 걱정 없이 차 안에서 개인 통화 및 보안 필요한 대화 가능운전자에겐 필요하지만 탑승자에게 불필요한 소리도 차단   같은 자동차 안에서 좌석마다 서로 다른 음...
문화
썸네일 이미지
고국에 돌아온 김구 '광명정대(光明正大)' 휘호
문화
고국에 돌아온 김구 '광명정대(光明正大)' 휘호
독립운동가 후손인 재미동포가 기증해 문화재청이 국립고궁박물관에 인도 백범 김구(1876~1949)가 1949년에 안중근 의사 순국 39주년을 기념하여 쓴 글씨 '광명정대(光明正大)'가 고국에 돌아왔다. 김구의 이 글씨는 1949년 3...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가상화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행진하는 일제강점기 피해자 유족들
광고
광고
광고